본문영역 바로가기

현재 위치

지역균형발전

시의회 “4개 경전철, 서울시 예산 건설 환영”

내용: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위원장 김상훈)는 서울시가 19일 도시철도 면목선, 우이∼신설 연장선, 난곡선, 목동선 건설을 기존 민자 사업에서 재정 사업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

서울시는 지역균형 발전 효과가 큰 신설 노선 가운데 당초 민자사업으로 계획됐으나 사업자 제안이 없어 추진이 지연되어 왔던 △면목선(청량리~신내동 9.05㎞) △우이∼신설 연장선(우이동~방학역 3.50㎞) △난곡선(보라매공원~난향동 4.13㎞) △목동선(신월동~당산역 10.87㎞)에 대해 재정사업으로 전환키로 했다.

서울시는 현재 서울연구원에 의뢰해 제2차 서울시 10개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수립 및 종합발전방안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해당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을 통해 강남·북 격차 해소를 위한 도시철도 건설로 지역 개발을 선도하고, 낙후된 지역에 재정을 우선 투입하는 개선안을 마련하고 있다.

보도일: 
2018-08-20
출처: 
송파타임즈
기사종류: 
언론기사

서울시, 생활SOC시설 통합적 공급전략 세우고 내부 추진체계 정비·자치구별 맞춤 컨설팅 필요

다종·다수의 생활SOC시설, 여러 지역에서 ‘설치 추진 중’ 

저자: 
민승현, 이슬이
분류: 
현안
부서명: 
도시공간연구실
발행일: 
2021-05-03
원본 첨부: 
목차 첨부: 
요약 첨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