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현재 위치

빈집

서울 시내 빈집 8만호 육박…강남구에 가장 많다

출처: 
연합뉴스
내용: 

서울 시내 빈집이 8만호에 육박하며, 자치구 가운데에서는 강남구에 가장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6일 서울연구원 인포그래픽스에 따르면 2015년 11월 기준 서울 시내 빈집은 7만 9천49호로 집계됐다.

1995년 3만 9천806호를 기록한 이래 2000년 5만 6천642호로 늘어나는 등 증가세를 보였다. 이후 2005년 7만 9천800호, 2010년 7만 8천702호 등 10년 넘게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빈집이란 사람이 살지 않는 주택으로, 신축돼 아직 입주하지 않은 주택도 포함된다. 폐가는 여기에서 말하는 빈집에서 제외됐다.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강남구가 1만 1천764호로 빈집이 가장 많았다. 서대문구 7천7호, 강서구 5천510호, 강동구 5천455호, 용산구 5천136호 등이 뒤따랐다.

주택 유형별로 따져보면 빈집 가운데 아파트가 4만 3천302호로 절반이 넘는 54.8%를 차지했다. 이어 다세대주택이 2만 7천617호·34.9%, 연립주택이 4천899호·6.2%로 각각 집계됐다

보도일: 
2017-01-16
기사종류: 
언론기사
태그 입력: 

빈집 늘었지만 고령자 수요도 여전

출처: 
중앙일보
내용: 

전국 19개 시 빈집 비율 10% 넘어...아파트 구입자 중 60대 이상 비율 14.1%

고령사회. 한국 사회를 규정하는 또 다른 말이다. 유엔은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전체 인구의 7%를 넘으면 고령화사회, 14%를 넘으면 고령사회로 정의한다. 이 비율이 20% 이상이면 초고령사회로 분류한다.
----
우리나라 빈집은 2000년 51만 가구에서 2010년 79만 가구, 2015년 107만 가구(인구주택총조사 결과)로 급증했다. 특히 강원도 태백시 등 전국 19개 시의 빈집 비율은 이미 10%를 넘겼다. 지방만의 문제가 아니다. 서울만 하더라도 7만9000가구(서울연구원 조사 결과)가 빈집으로 방치돼 있다.

부동산 급락 가능성은 작아

일본에선 도심 회귀 가속도
---
각 지자체별로 빈집을 살리기 위한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 서울시는 2015년부터 빈집을 임대주택으로 리모델링한 후 주거 취약 층에 저렴하게 공급하는 ‘빈집 살리기’ 사업을 벌이고 있다.

보도일: 
2017-10-06
기사종류: 
언론기사

한국감정원, SH공사·서울연구원과 '빈집정비' 업무협약

출처: 
서울파이낸스
내용: 

한국감정원은 6일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서울연구원과 '서울시 빈집실태조사 구축 및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협약을 통해 감정원은 서울시의 빈집정보시스템 구축과 빈집실태조사 수행 및 SH형 빈집뱅크 개발을 지원할 방침이다.

감정원은 지난 3월20일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빈집 및 소규모 정비지원기구로 지정됐으며 현재 4개의 시·도(경기, 인천, 부산, 대구)와 '빈집정보시스템 구축 및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을 진행 중이다.

서울연구원은 빈집정비계획 수립 방향과 가이드라인을 연구해 SH공사의 빈집정비사업을 지원한다.

김학규 감정원장은 "앞으로 빈집정비사업이 도시환경 개선, 도시 주택공급, 일자리 창출이라는 일석삼조의 사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서울파이낸스(http://www.seoulfn.com)

보도일: 
2018-11-06
기사종류: 
언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