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현재 위치

유해화학물질

"화학물질 안전사회 위해 '리스크커버넌스' 필요"

내용: 

화학물질의 리스크커뮤니케이션 제고를 위한 토론의 장이 마련됐다.

(사)에코맘코리아(대표 하지원)는 연세대학교 환경공해연구소(소장 신동천)와 함께 12월 6일(화) 오후 국회의원회관 제 3간담회실에서 국내 최고 전문가들과 함께 해법을 찾는 대안 중심 토론회인 '지구를 위한 콜라보-환경호르몬 Free를 위한 노력 : 리스크커뮤니케이션을 중심으로'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가습기 살균제 참사로 화학물질에 대한 국민들의 염려와 걱정은 커졌지만 국민들과 소통하기 위한 방법이 준비되지 않아, 이에 대한 해법을 찾고자 마련됐다. 콜라보 토론회에서는 수많은 화학물질 중 건강영향이 크고, 다음 세대에 영향을 미치는 환경호르몬 물질을 중심으로 △화학물질 정보의 신뢰도 향상 방안 △화학물질 알권리를 위한 리스크커뮤니케이션 방안 △화학물질 안심 정책을 위한 정부와 지지체의 역할을 논의했다.

최유진 서울연구원 선임위원은 「유해화학물질에 대한 시민의 인식 조사」 결과를 통해 시민들이 화학물질에 대한 관심은 높으나 정부의 유해화학물질 관리 수준에 대한 만족도는 5% 내외로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정부가 규제를 통해 엄격한 관리할 것과 함께 적절한 정보 제공으로 사전예방을 할 수 있기를 희망했다고 밝혔다. 또 정부에서 제공하는 화학물질 정보제공 사이트는 인지도(모른다 83.0%)와 이용률이 낮아, 시민들의 알권리 충족을 위해 각 지자체도 조례 제정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보도일: 
2016-12-07
출처: 
환경미디어
태그 입력: 
기사종류: 
언론기사

유해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서울 위한 선제적 기반 구축

서울시 유해화학물질 관리, 여러 부서에 분산…업무 중복성도 보여

연구책임: 
최유진
분류: 
정책
부서명: 
안전환경연구실
발행일: 
2016-11-15
원본 첨부: 
목차 첨부: 
요약 첨부: 
부록 첨부: 

서울시민 87% "유해화학물질 정보 제공 필요하다"

내용: 

유해화학물질에 관한 정보가 제대로 제공되지 않고 있다고 생각하는 서울시민이 87%에 달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4일 서울연구원 ‘서울인포그래픽스’에 따르면 서울시 거주 만 20세이상 642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

정보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필요한 정보를 얻기 어렵다(39.5%)'는 답이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설명이 부족하다(25.9%)', '정보를 신뢰하기 어렵다(20.7%)', '내용이 너무 어렵다(12.8%)', '기타(1.1%)' 순이었다.

제공이 필요한 유해화학물질 관련 정보에는 '유해화학물질로 인해 발생 가능한 질병(26.0%)'이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유해화학물질 함유 제품 리스트’(21.5%), ‘유해화학물질이 일으킨 사고 사례’(19.3%), ‘유해화학물질을 없애거나 줄일 수 있는 방법’(13.1%), 인체에 무해하게 안전하게 사용하는 방법(11.5%), ‘안전한 제품 리스트’(5.8%),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용·사업장 공장 정보’(1.6%), ‘정부의 관리방안이나 정책’(1.2%) 순이었다.

보도일: 
2017-04-04
출처: 
메디컬투데이
기사종류: 
언론기사

서울시 유해화학물질의 관리 현황과 정책 방향

권호: 
제231호
발행일: 
2017-05-29
저자: 
최유진
요약: 

화학물질 사고는 불산 누출 사고처럼 공장・사업장에서도 발생하지만, 2011년 가습기 살균제 사건처럼 일상에서 사용하는 생활용품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 최근 경기도, 인천시, 수원시 등 대형사업장이 많은 일부 지방정부는 화학물질의 안전관리와 시민의 알 권리 보장을 위한 조례를 제정했다. 하지만, 천만 인구가 다양한 제품을 소비하고 화학물질 배출 가능성이 있는 소규모 사업장이 산재한 서울은 유해화학물질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고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관리체계가 미흡하다. 이러한 특성을 고려하여 서울시 유해화학물질 관리 방향을 제안하고자 한다.

 

‘유해화학물질 정보제공 수준이 적절하다’는 12.1%뿐, 엄격한 관리와 정확한 정보제공 요구

최근 가습기 살균제 사건 등으로 유해화학물질에 대한 시민의 관심은 높아졌지만, 이에 관해 알기 쉽고 정확한 정보가 충분하게 제공되지 않고 있다는 시민 의견이 많다. 서울시민은 유해화학물질에 대한 엄격한 관리기준 설정과 정확한 정보제공을 통한 사전예방을 정부가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로 꼽고 있다. 서울시 관련 공무원과 환경시민단체 관계자의 60% 이상이 복잡한 화학물질 이슈를 관리할 전문적 전담조직이 필요하다는 데에 동의했다.

 

시민의 알 권리 보장을 위한 조례를 제정하고 화학물질 관련 전담센터를 운영하는 해외 도시

샌프란시스코・토론토・스톡홀름 등 해외 선진 도시는 유해화학물질 관련 시민의 알 권리 보장을 위해 조례를 제정하는 한편, 자체적인 조직체계를 구성해 정보제공 및 지원사업 등을 시행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시는 안전한 제품의 소비를 유도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녹색 제품 리스트를 만들어 공개하고, 세탁소 등 생활밀착형 사업장의 클린사업장 전환을 지원한다. 토론토시는 중소규모 사업장도 화학물질 사용 현황을 보고하도록 조례를 제정했고, 스톡홀름시는 화학물질 이슈를 전담하는 ‘화학물질 센터’(Chemicals Centre)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유해화학물질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한 법제도와 조직 기반 구축을 우선 추진

유해화학물질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법제도 및 조직 기반의 구축이 선행될 필요가 있다. 소비제품 사용이 많으며 소규모 배출시설이 산재한 서울의 특성을 고려하여 유해화학물질로부터 시민의 건강과 환경을 보호할 수 있는 조례 제정을 고민해야 한다. 또한 현재 분산되어 있는 화학물질 관리조직 체계를 전문성과 총괄기능을 갖춘 조직으로 개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더불어 정확하고 알기 쉬운 정보를 갈구하는 시민의 요구를 반영하여 서울시 자체적으로 유해화학물질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체계 구축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