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현재 위치

시민생활

2040년 서울, 인구 900만명에 50대도 젊은이…1~2인 가구 보편화

내용: 

2040년 서울은 저출산·'탈(脫) 서울' 가속화로 900만명대 도시로 축소되고, '1인 가구'나 부부만 사는 가구가 다수를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변미리 서울연구원 글로벌미래연구센터장은 27일 서울시청에서 '서울의 미래·서울의 선택'을 주제로 열리는 세미나 발제문에서 통계청과 서울시 자료 등을 분석해 이같이 전망했다.

분석에 따르면 현재 1천만명 가량인 서울 인구는 2040년 916만명으로 감소, 1980년대 초반 수준으로 쪼그라든다. 자연 인구감소와 함께 주거비 부담 등으로 서울에서 밀려나는 인구가 늘어난 결과다. 전체 410만 가구 중 '1인 가구'가 30%, '부부 가구'가 32%로 1∼2인 가구가 전체의 60% 이상이 된다. 가장 일반적인 가구 형태로 여겼던 부모·자녀로 이뤄진 가구는 24%에 불과하다.

가임여성(20∼39세)은 현재 150만명에서 96만명 수준으로 급감한다. 저출산·고령화 심화로 중위연령은 52세가 된다. 중위연령은 모든 인구를 줄 세웠을 때 가운데 선 사람의 나이로, 2013년 중위연령이 39세였던 것을 생각하면 2040년엔 50대가 '젊은이' 취급을 받게 된다.
의학 발달로 기대수명은 남성이 85.1세, 여성은 90.7세로 높아진다.

인구·사회 구조 변화로 서울시민의 생활 방식도 바뀐다.
2040년 서울시민을 대표하는 4가지 유형으로 '소셜족'(Social tribe), '노마딩글'(Nomadingle), '미 그레이 시니어'(Me Gray Senior), '패시브 실버'(Passive Silver)가 꼽혔다.

2040년 서울에는 지은 지 30년 넘은 주택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현재 아파트의 89%(146만호)가 재건축대상이 된다. 상하수도, 도로, 교량, 지하철, 학교 등 인프라 노후화에 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보도일: 
2016-09-26
출처: 
연합뉴스
기사종류: 
언론기사

코로나19가 바꾼 시민생활

발행일: 
2020-10-12
사진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