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현재 위치

서울플랜

시민참여형 2030 서울플랜 경험과 과제

연구책임: 
김인희
분류: 
정책
부서명: 
도시공간연구실
발행일: 
2014-06-26
원본 첨부: 
목차 첨부: 

2030 서울플랜에 따른 중심지 용도지역의 재편방향 기초연구

2030 서울플랜, 중심지체계를 단핵구조에서 다핵구조로 개편

연구책임: 
맹다미
분류: 
기초
부서명: 
도시공간연구실
발행일: 
2016-03-31
원본 첨부: 
목차 첨부: 
요약 첨부: 

서울시 생활권계획 수립과정 모니터링

생활권계획은 공공·전문가·지역주민이 함께 수립하는 상향식 계획

 

연구책임: 
양재섭
분류: 
정책
부서명: 
도시공간연구실
발행일: 
2015-11-30
원본 첨부: 
목차 첨부: 
요약 첨부: 
부록 첨부: 

서울안전대책, 시민이 직접 만든다

출처: 
뉴시스
내용: 

서울시가 공무원이 아닌 현장과 시민의 목소리를 담아 중장기 안전대책을 수립한다. 구의역사고나 메르스처럼 시설물 관리나 통계만으론 예측하기 어려운 안전·재난위험에 대비하고 관련 공무원과 시민간 온도차를 해소하기 위해서다.

서울시는 내년 5월까지 시민 눈높이에서 안전현안을 진단하고 현실적합성, 현장실행력 등을 담보하는 중장기 종합안전대책 '안전도시 서울플랜'을 수립키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안전도시 서울플랜'에는 공사 등 안전관리현장에서 일하는 현장노동자에게 필요하고 서울시민들이 관심있어 하는 안전대책이 담기게 된다고 시는 전했다.

이를통해 기존 안전정책이 충분히 담아내지 못했던 안전이슈와 감염병, 지진 등 신종재난 위험에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10월 서울연구원의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향후 10년간 '서울이 더 안전해질 것'이라고 답한 시민은 10명중 3명(26.3%)이 채 안 됐다. 조사에 참여한 전문가의 43.5%는 서울안전에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안전도시 서울플랜 수립과정은 '서울플랜 기획위원회'가 주도한다.

임현진 서울대 사회학과 명예교수를 위원장으로 교통·건설·산업·소방·시설·응급의료·어린이 등 안전분야, 노동계, 시민단체 대표 등 19명으로 구성됐다. 서울시에서는 김준기 안전총괄본부장과 김수현 서울연구원장 등 3명이 참여한다.

기획위원회는 내년 1월까지 시민토론회·전문가 워크숍·현장 인터뷰 등을 통해 의견수렴과 현장점검 등을 거쳐 안전취약요소를 발굴하고 '시민안전보고서'를 작성해 시에 권고할 예정이다.

특히 2018년부터는 네덜란드 델타위원회처럼 시민위원회로 확대돼 '안전도시 서울플랜' 이행사항을 주기적으로 점검한다. 델타위원회는 지난 1953년 대홍수 이후 대국민 수해대책 추진실적 등을 매년 발표하는 네덜란드 기구다.

보도일: 
2016-11-30
기사종류: 
언론기사

서울시, 세계 100대 '재난회복력 도시' 선정

출처: 
교통방송
내용: 

[앵커] '재난회복력'은 재난이 발생했을 경우 빠르게 원래대로 돌아갈 수 있는 능력을 말합니다. 서울시는 세계 100대 '재난회복력 도시'에 선정됐는데요. 서울시청에서 열린 선정 기념식에서는 토론회를 통해 시민들과 함께 서울시의 안전과 사회문제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기자] 지난 2014년 서울시는 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안전관리 기본계획을 수립했습니다.
중장기적으로 도시의 안전망을 구축한 뒤 메르스나 구의역스크린도어 사고 등에 빠르게 대응해왔습니다.

그 결과 지난해 5월 '세계 100대 재난회복력 도시'에 선정됐습니다.
서울시는 시민과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100대 재난회복력 도시 선정 기념식을 가졌습니다.

<박원순 / 서울시장>
"(재난에 대한) 예방적 노력뿐만 아니라 재난이 닥쳤을 때 이것에 빠르게 대응하고 빠르게 회복하는 힘을 기르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신상영 / 서울연구원>
"(도시안전에 있어서) 일부 몇 개는 잘 하고 안전한 것보다는 안전 측면에서 취약한 부분이 일정 수준 이상으로 안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서울시는 오는 12월에는 기존 안전관리 계획에서 담지 못했거나 미흡했던 노동안전, 신종감염병, 지진 등에 대한 세부계획을 포함한 '안전도시 서울플랜'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보도일: 
2017-02-22
기사종류: 
언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