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현재 위치

에너지소비

서울시민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주택에너지 소비량 분석

연구의 배경 및 목적

저자: 
김민경
분류: 
기초
부서명: 
안전환경연구실
발행일: 
2013-06-15
원본 첨부: 
목차 첨부: 
요약 첨부: 
부록 첨부: 

서울시 저소득가구 에너지소비 실태와 에너지빈곤 현황

정책효과 높은 에너지복지 정책 적극 시행해 서울시, 저소득가구의 에너지빈곤 해소 필요

저자: 
황인창, 박은철, 백종락
분류: 
현안
부서명: 
안전환경연구실
발행일: 
2020-04-27
원본 첨부: 
목차 첨부: 
요약 첨부: 
부록 첨부: 

서울시 에너지통계 작성방안

서울시 에너지정책 효율성·실효성 높이게 계절변화 반영하는 최신 에너지통계 필요

저자: 
조항문, 이윤혜, 이성근
분류: 
기초
부서명: 
안전환경연구실
발행일: 
2020-10-26
원본 첨부: 
목차 첨부: 
요약 첨부: 
부록 첨부: 

1인 가구 에너지 소비 특성과 절감 방안

1인 가구, 연령별 특성·라이프스타일 고려해
맞춤형 에너지 소비 패턴으로 변화 유도해야

저자: 
김민경
분류: 
정책
부서명: 
안전환경연구실
발행일: 
2021-03-12
원본 첨부: 
목차 첨부: 
요약 첨부: 

서울의 1인 가구, 에너지 얼마나 쓸까?

권호: 
제325호
발행일: 
2021-06-08
저자: 
김민경
요약: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에선 1인 가구 비중이 2019년 기준 전체 가구의 33.4%를 차지하여 3가구 중 1가구로 나타난다. 에너지 소비 측면에서 보면 1인 가구는 다인 가구보다 에너지를 적게 쓰지만, 1인당 에너지 소비량은 1인 가구가 5인 가구보다 3배 이상 많다. 1인 가구가 늘어날수록 전체 에너지 소비량도 따라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1인 가구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에너지 절감 방안이 필요한 시점이다.

지난 20년간 서울시 1인 가구 80만 증가…2019년 130만 가구로 전체 가구의 33% 차지

2019년 서울시 1인 가구는 전체 400만 가구의 33.4%에 해당하는 130만 가구에 이르며, 남성이 47%, 여성이 53%를 차지한다. 저출산, 고령화, 비혼화, 가구구조의 변화, 수도권 집중 심화 등의 복합적인 이유로 1인 가구가 늘고 있고, 특히 여성 1인 가구가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1인 가구의 증가는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미래의 보편적인 가족구조인 혼자 살기에 맞는 맞춤형 에너지 절감 대책이 필요하다. 1인 가구의 에너지 소비 특성과 소형가전 수요를 반영하기 위한 소형 고효율 기준을 마련하고, 제품 보급 확대 지원을 위한 정책방향이 논의되어야 할 것이다. 

서울시 1인 가구의 탄소배출량은 5인 가구 인당 대비 3.7배 수준

서울시는 전기/수도/도시가스를 절감하면 마일리지 형태의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에코마일리지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2020년 2월 현재 가구회원 1,140,118명 중 1인 가구 회원은 45,201명이며, 이들의 가구원 수에 따른 전기, 가스, 수도, 지역난방, 탄소배출량을 분석하였다. 가구 전체의 전기사용량과 탄소배출량은 5인 가구가 1인 가구에 비해 각각 1.3배와 1.4배 높았다. 이는 가구원 수가 증가할수록 규모의 경제가 발생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며, 상대적으로 1인당 사용량은 줄어든다. 반면 가구원이 1명인 1인 가구의 월 전기사용량은 511M㎈로, 5인 가구 가구원 1명의 월 전기사용량(136M㎈)의 3.8배였다. 탄소배출량도 1인 가구는 월 162㎏, 5인 가구는 1명당 월 44㎏으로 나타나 1인 가구가 5인 가구 인당 대비 3.7배 수준이다. 5인 가구 인당 대비 1인 가구의 가구원당 월평균 에너지 소비는 가스 3.4배, 수도 2배, 지역난방 1.64배 높게 나타났다. 

1인 가구 증가가 전체 에너지 소비 증가로 이어질 전망…1인 가구에 대한 에너지 절감 방안 필요

1인 가구가 늘어날수록 전체 에너지 소비량도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1인 가구도 3~4인의 다인 가구와 마찬가지로 TV나 냉장고, 에어컨 등 생활에 필요한 가전기기를 모두 갖추고 생활하기 때문이다. 1인당 에너지 소비량이 많은 상황이므로, 1인 가구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하면서 대상별 특성과 에너지 소비 패턴 변화에 대응하는 에너지 절감 방안이 필요한 시점이다.

시장메커니즘에 기반한 건물 온실가스 총량 관리제 도입

권호: 
제328호
발행일: 
2021-07-17
저자: 
황인창, 백종락
요약: 

서울의 온실가스 배출은 대부분 건물부문의 에너지 소비 과정에 기인한다. 건물의 특성상 현행 명령통제 방식으로는 온실가스 감축에 한계가 있다. 여기서는 시장메커니즘을 활용한 건물부문 온실가스 총량 관리제 도입을 제안한다. 구체적으로 비주거용 중대형 건물을 대상으로 건물 유형별 온실가스 배출허용량(벤치마크)을 설정하여 개별 건물의 온실가스 배출 총량을 관리해 나가는 것이다. 중장기적으로는 건물부문 배출권거래시스템을 구축해 제도의 유연성과 효과성을 확보해 나갈 필요가 있다.

명령통제 방식의 한계와 시장메커니즘 도입의 필요성

서울에서는 명령통제 방식에 기초한 정책수단을 통해 2010년대 중반까지 온실가스와 대기오염물질을 감축하는 데 일정 부분 성과를 거두었다. 그러나 최근 서울의 온실가스와 대기오염물질 배출은 정체하거나 오히려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는데, 이는 건물부문을 중심으로 한 에너지 소비 증가가 주된 원인이다. 건물부문의 에너지 소비는 건물의 에너지 성능뿐 아니라 사용자의 에너지 소비 행태에 큰 영향을 받기 때문에, 에너지 설계기준이나 효율화 사업만으로는 획기적인 온실가스 감축 성과를 거두기 어렵다. 이에 시장메커니즘을 활용해 건물 사용자의 친환경적 행동을 유인할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도쿄와 뉴욕의 건물부문 시장메커니즘 활용 사례

서울과 마찬가지로 온실가스 배출의 2/3 이상이 건물에서 배출되고 있는 도쿄와 뉴욕은  건물부문을 중심으로 탄소중립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두 도시는 건물부문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해 시장메커니즘에 기반한 온실가스 총량제를 시행하고 있다. 도쿄는 에너지 다소비 건물을 대상으로 온실가스 배출 총량을 할당하고 배출권을 시장에서 거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뉴욕은 중대형 건물을 대상으로 단위면적당 온실가스 배출허용(벤치마크) 기준을 부여하고, 기준에 도달하지 못한 건물에는 초과 배출량당 일정 수준의 벌과금(일종의 탄소세)을 부과하고 있다. 또한 배출권거래시스템의 도입도 검토하고 있다.

시장메커니즘에 기반한 건물 온실가스 총량 관리제 도입 필요

여기에서는 건물부문의 효과적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비주거용 중대형 건물을 대상으로 벤치마크 방식의 온실가스 총량제 도입을 제안한다. 제도의 유연성과 효과성을 확보하기 위해 단기적으로는 벤치마크 기준을 달성하지 못한 건물에 초과 배출량에 비례해 벌과금(일종의 탄소세)을 부과하고, 중장기적으로는 건물부문 배출권거래시스템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