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현재 위치

전력소비

서울시 가정용 전력소비의 변화요인과 저감방안

권호: 
제149호
발행일: 
2013-09-02
저자: 
김민경
요약: 

전력자립률이 2.8%에 불과한 서울시는 급증하는 에너지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원전하나줄이기 종합대책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러나 소득증가, 기후변화 등으로 에너지소비는 급격한 증가추세에 있으며 에너지 소비원 중 전력소비는 계절적 요인 없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가정용 전력소비의 경우, 에너지 다소비 계층은 늘고 있으나 적절한 규제를 위한 근거가 없어 향후에도 지속적인 증가가 우려된다. 이에 가정용 전력소비를 변화시키는 요인을 살펴보고 전력수요 안정과 전력소비 저감을 위한 정책방안을 제시하였다.

 

서울시의 전력소비는 특히 가정용 전력소비의 증가 제어가 관건

서울시의 전력소비는 서비스업 건물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나 의무적 절전규제를 시행 중이다. 그러나 가정용 전력의 경우, 24시간 가동되는 가전기기들로 인해 기저부하를 형성하며 지속적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나 적절한 수요관리대책은 미흡한 실정이다. 또한 에너지소비의 가구 구성비 변화추이를 보면, 351kWh/월 이상 소비하는 에너지 다소비 계층의 비율이 계속 늘고 있어 향후에도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가정용 전력소비 증가는 1인 가구, 맞벌이 가구의 증가와 가전기기 사용의 보편화에 기인

1인 가구의 인당 전력소비량은 4인 이상 가구의 2.6배에 달하는 에너지 다소비 계층으로 조사되었고 가구분화 현상으로 1~2인 가구는 급증하는 실정이다. 또한 외벌이 가구에 비해 전력소비가 많은 맞벌이 가구의 증가추세, 대형 가전기기의 선호현상, 디지털 정보기기 사용의 보편화, 웰빙 가전의 추가 사용 등이 가정용 전력소비 증가의 주요 요인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친환경 에너지정책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도는 높게 나타났으나 실생활에서 에너지절감을 위한 실천은 미흡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에너지소비 효율화, 피크타임 분산, 맞춤형 수요관리가 중요

가정용 전력소비 저감을 위해 우선 적정 규모 이상의 가전기기를 중심으로 3대 에너지효율관리제를 시행하기 위한 단계별 전략을 수립한다. 둘째, 전력의 블랙아웃 우려를 해소하고 전력소비의 특정시간대 몰림 현상을 분산하기 위해 시간대별 차등요금제를 도입한다. 이를 통하여 에너지 다소비 가전기기의 이용시간대 변경을 적극 유도한다. 셋째, 가정용 에너지 절약을 위한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여 수요관리를 실시한다. 1~2인 가구, 맞벌이 가구를 중심으로 맞춤형 에너지 소비저감대책을 마련하고 스마트폰 앱 개발, 에너지 절감률에 따른 인센티브 제공 등으로 수요관리정책에 참여를 유도한다.

서울의 1인 가구, 에너지 얼마나 쓸까?

권호: 
제325호
발행일: 
2021-06-08
저자: 
김민경
요약: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에선 1인 가구 비중이 2019년 기준 전체 가구의 33.4%를 차지하여 3가구 중 1가구로 나타난다. 에너지 소비 측면에서 보면 1인 가구는 다인 가구보다 에너지를 적게 쓰지만, 1인당 에너지 소비량은 1인 가구가 5인 가구보다 3배 이상 많다. 1인 가구가 늘어날수록 전체 에너지 소비량도 따라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1인 가구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에너지 절감 방안이 필요한 시점이다.

지난 20년간 서울시 1인 가구 80만 증가…2019년 130만 가구로 전체 가구의 33% 차지

2019년 서울시 1인 가구는 전체 400만 가구의 33.4%에 해당하는 130만 가구에 이르며, 남성이 47%, 여성이 53%를 차지한다. 저출산, 고령화, 비혼화, 가구구조의 변화, 수도권 집중 심화 등의 복합적인 이유로 1인 가구가 늘고 있고, 특히 여성 1인 가구가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1인 가구의 증가는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미래의 보편적인 가족구조인 혼자 살기에 맞는 맞춤형 에너지 절감 대책이 필요하다. 1인 가구의 에너지 소비 특성과 소형가전 수요를 반영하기 위한 소형 고효율 기준을 마련하고, 제품 보급 확대 지원을 위한 정책방향이 논의되어야 할 것이다. 

서울시 1인 가구의 탄소배출량은 5인 가구 인당 대비 3.7배 수준

서울시는 전기/수도/도시가스를 절감하면 마일리지 형태의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에코마일리지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2020년 2월 현재 가구회원 1,140,118명 중 1인 가구 회원은 45,201명이며, 이들의 가구원 수에 따른 전기, 가스, 수도, 지역난방, 탄소배출량을 분석하였다. 가구 전체의 전기사용량과 탄소배출량은 5인 가구가 1인 가구에 비해 각각 1.3배와 1.4배 높았다. 이는 가구원 수가 증가할수록 규모의 경제가 발생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며, 상대적으로 1인당 사용량은 줄어든다. 반면 가구원이 1명인 1인 가구의 월 전기사용량은 511M㎈로, 5인 가구 가구원 1명의 월 전기사용량(136M㎈)의 3.8배였다. 탄소배출량도 1인 가구는 월 162㎏, 5인 가구는 1명당 월 44㎏으로 나타나 1인 가구가 5인 가구 인당 대비 3.7배 수준이다. 5인 가구 인당 대비 1인 가구의 가구원당 월평균 에너지 소비는 가스 3.4배, 수도 2배, 지역난방 1.64배 높게 나타났다. 

1인 가구 증가가 전체 에너지 소비 증가로 이어질 전망…1인 가구에 대한 에너지 절감 방안 필요

1인 가구가 늘어날수록 전체 에너지 소비량도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1인 가구도 3~4인의 다인 가구와 마찬가지로 TV나 냉장고, 에어컨 등 생활에 필요한 가전기기를 모두 갖추고 생활하기 때문이다. 1인당 에너지 소비량이 많은 상황이므로, 1인 가구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하면서 대상별 특성과 에너지 소비 패턴 변화에 대응하는 에너지 절감 방안이 필요한 시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