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현재 위치

공해차량

서울시 경유자동차 배출특성(PMㆍNOx)을 고려한 단계별 관리방안

◦서울 지역의 PM과 NO2 오염도 개선과 함께 시민의 건강 위해도 개선을 위해 대기오염 배출량이 많은 경유자동차 대책의 선택과 집중전략의 보완이 요구됨.

연구책임: 
김운수
분류: 
정책
부서명: 
안전환경연구실
발행일: 
2013-01-31
원본 첨부: 
목차 첨부: 
요약 첨부: 
부록 첨부: 

미세먼지 심할때 운행제한 공해차량 범위는…서울시 10일 공청회

출처: 
한국경제
내용: 

서울시는 오는 10일 오후 2시 대한상공회의소 의원회의실(지하2층)에서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을 위한 대시민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서울시는 이날 공청회에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운행을 제한하는 노후 경유차의 범위 등과 관련한 시민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시는 우선 2005년 12월 이전에 등록한 2.5t 이상 경유차(저공해 장치 부착차량 제외)를 120만대를 운행제한 대상으로 보고 있으나 지난달 27일 열린 전문가 토론회에서는 2005년 12월 이전에 등록한 모든 경유차(220만대)로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공청회는 서울연구원과 서울시가 '공해차량 관리 필요성 및 해외사례',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계획(안)'에 대해 각각 주제 발표하고, 중앙정부 관계자, 교통·환경 분야 전문가, 시민단체, 이해관계자가 토론자로 나와 효과적인 시행방안을 논의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서울시는 지난달 토론회 결과와 이번 공청회 논의 내용, 시민 찬반투표(4월 2∼30일) 결과를 바탕으로 시행계획(안)을 보완해 5월 중 지방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보도일: 
2018-04-05
기사종류: 
언론기사

공해차량 발 묶은 독일 베를린…"미세먼지 58% 감축"

출처: 
뉴스1
내용: 

서울시가 미세먼지 저감대책으로 도입을 추진 중인 공해차량 운행제한이 독일에서는 미세먼지를 58% 줄였다는 발표가 나왔다.

서울시·서울연구원 주최로 10일 서울 중구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을 위한 공청회'에서 최유진 서울연구원 연구위원은 공해차량 운행제한 정책의 다양한 해외사례를 소개했다.

최유진 연구위원에 따르면 독일 베를린은 공해차량 제한지역(LEZ, Low Emission Zone)을 도입한 2008년 25%, 2009년 32%, 2010년 58%의 미세먼지 배출량 저감효과를 보였다. 질소산화물 배출량은 각각 15%, 18%, 20%가 줄었다.

베를린은 2008년부터 시 중심부에 LEZ를 실시했으며 경유차는 물론 휘발유차까지 운행을 1년 내내 제한한다. 차량을 유로1~4 등급으로 나눠 등급에 따라 스티커를 붙인다. 가장 친환경적인 녹색스티커를 붙인 유로4 차량과 저감장치를 단 유로3 차량만 이 지역에 들어올 수 있다. 위반차량에는 80유로(약 10만5000원)의 벌금을 물린다.

공해차량 운행제한 제도는 1996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처음 시행된 이후 현재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이탈리아 로마 등 10여개국 200여개 도시에서 운영 중이다. 최유진 연구위원은 "대부분 지역에서 오염물질 배출량 저감효과가 뚜렷한 것으로 분석된다"며 "특히 유럽에서는 공해차량 운행제한지역을 더 확대하고 기준을 강화하고 있어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말했다.

보도일: 
2018-04-10
기사종류: 
언론기사

서울시, 노후 경유차 운행제한 5월 확정

출처: 
환경일보
내용: 

서울시는 지난 10일 열린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을 위한 대시민 공청회에서 참가자 대부분이 시행취지에 공감했고, 2005년 12월 이전 등록 경유차 등 운행제한 확대 필요성에 의견이 모아졌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5월 중 시행계획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지난 10일 대한상공회의소 의원회의실에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을 위한 대시민 공청회’를 관계 전문가와 많은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서울연구원의 ‘공해차량 관리 필요성 및 해외사례’, 서울시의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계획(안)’ 주제발표에 이어 ‘효과적인 서울형 공해차량 운행제한 시행방안 논의’라는 주제로 중앙정부 관계자, 교통·환경·물류분야 전문가, 시민단체, 이해관계자가 토론자로 나와 열띤 토론을 펼쳤다.

지정토론자로는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환경부, 경기연구원, 한국교통연구원, 한국녹색물류학회, 자동차시민연합, 전국용달화물자동차운송사업연합회, 서울시 대기정책과, 서울연구원 관계자가 나섰다.

보도일: 
2018-04-13
기사종류: 
언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