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현재 위치

시민

서울시민 저축성향에 관한 설문조사

권호: 
2009년10월호
발행일: 
2009-10-06
저자: 
박희석.한진아/서울시정개발연구원
분류 선택 파일: 
메뉴: 
서울경제
태그 입력: 
시민
저축
저축성향
분류 선택: 

서울시민 행복점수 71.2점 “젊고 소득 많을수록 행복”

내용: 

서울시민들은 행복의 척도로 자연환경이나 문화생활 등 사회구성 여건보다 소득과 고용 같은 물질·경제적 조건을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서울의 ‘행복가치관’은 러시아·룩셈부르크와 비슷한 경향을 보이고 있다.

서울연구원이 23일 발표한 ‘메가시티 삶의 질과 서울형 행복지표’ 보고서를 보면 현재 서울에 사는 사람들이 행복감으로 평가한 삶의 지수는 100점 만점에 71.2점 수준이다. 이들은 10년 전 과거(73.3점)에 더 행복했고, 앞으로 10년 후(74.9점) 더 행복할 것이라고 봤다. 특히 미래에 대한 행복 기대감은 40대 이전의 연령층과 아직 결혼하지 않은 경우에 더 높았다. 이는 서울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보도일: 
2015-08-24
출처: 
경향신문
태그 입력: 
기사종류: 
언론기사

시민의 수도, 서울

저자: 
정병순
발행일: 
2019-02-12
가격: 
14 000원

이 책에서는 대도시 서울을 중심으로 한 사회 변화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서울의 새로운 정체성과 시정 철학을 확립하고, 바람직한 정책 방향을 모색하였다. 특히 민선 5기에서 소통, 시민 중심, 신뢰를 시정 기조로, 6기에서 혁신, 협치를 시정 기조로 삼아 거둔 정책적 성과를 포용도시, 전환도시, 협치도시라는 도시성과모델로 정립하고 세 가지 모델을 포괄하는 도시발전모델을 도출하였다. 이를 통하여 민선 7기 시정의 방향성을 정립하고 중장기 과제를 제시하였다.

이 책은 5부로 구성되어 있다. 1부 ‘과거를 돌아보고 현재와 마주하며’에서는 민선 5·6기 서울시정이 가지는 시정 철학이나 운영 원리 등을 살펴보았다. 2부에서 4부까지는 세 가지 도시성과모델인 포용도시, 전환도시, 협치도시에 대한 구체적 논의와 연구를 활용해 정책프레임을 세우고 그 프레임에 근거해 관련된 정책적 성과와 과제를 정리했다. 5부 ‘포용·전환·협치의 도시로 가는 길’에서는 세 가지 도시성과모델을 아우르는 도시발전모델을 정립하여 민선 7시 서울시정이 도시 공공선을 실현하려는 시민공화정을 향해 나아갈 것을 제안했다.

관련 기사 보기 - 박시장의 과제, 시민민주주의 실현

태그 입력: 
시민의수도 서울
시민의 수도
시민
협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