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현재 위치

도시경관

강·산·역사를 아우르는 서울시 경관 전략

권호: 
제76호
발행일: 
2010-11-15
저자: 
이성창,박현찬
요약: 

세계 주요도시는 도시의 정체성과 경쟁력 확보를 위해 역사문화와 자연환경을 활용하고 있다. 특히 파리와 교토는 역사경관 보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런던의 테이트모던 미술관은 역사자원을 경쟁력 확보로 연결한 성공적 사례로 꼽힌다. 이들 도시들은 모두 엄격한 경관관리와 적극적 지원을 정책기조로 하는 특징이 있다. 이에 비해 서울은 수려한 자연환경과 역사를 지닌 매력있는 도시임에도 불구하고, 정체성이 불분명한 도시로 인식되고 있다. 서울시는 2009년에 기본경관계획을 수립하였고, 현재는 구체적인 실행전략을 마련 중에 있다.

자연과 역사가 실종된 서울의 조망경관
서울시 경관의 가장 큰 문제점은 자연과 역사가 쉽게 드러나지 않는데 있다. 서울은 인구 천만 이상의 대도시로는 드물게 산으로 둘러싸인 독특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강과 천은 아파트 벽으로 막히고 도로로 차단되어 조망이 실종된 상태이다. 또한 대형문화재 위주의 보존정책으로 다양한 소규모 역사문화자원에 대해서는 관심이 적어 일상생활 속에서는 역사문화적 향취를 느끼기가 어렵다.

일본: 전통을 보전하여 후세에 계승하는 것을 경관정책의 기본방향으로 설정
일본은 고도성장에 따른 역사와 자연환경의 파괴에 대처하기 위하여 1960년대 이후 경관계획과 관련 제도를 정착시켜 왔다. 그 중 교토와 요코하마는 가장 강력한 경관정책을 실행하는 도시이다. 교토는 오랜 역사 속에서 사람들이 즐기는 생활문화로서 조망경관을 공공의 자산으로 간주해 왔다. 조망경관 보호를 위해 시가지 면적의 60%를 다양한 경관지구로 지정하여 상세한 디자인 규제와 재정 지원을 하고 있다. 요코하마는 신항(新港)지역을 도시경관협의지구로 지정하고 역사적 상징물 조망, 수변통행로 확보 등을 위해 12개 경관요소별로 기준을 마련하여 시행하고 있다.

강·산·역사가 어우러진 경관전략으로 서울의 정체성 확보
도시경관은 그 도시의 상징적 이미지를 창출하는 중요한 요소라는 점에서 향후 서울의 경관정책은 강, 산, 역사의 3가지 관점에서 서울의 정체성을 확보하는데 역점을 둘 필요가 있다. 첫째, 생활문화 속의 공공자산으로서 조망권을 확립하기 위해 내·외사산이 양호하게 조망되는 주요지점을 선정하여 산으로의 조망을 확보한다. 산과 시가지가 인접한 구릉지역은 지형과 조화를 이루는 주거유형을 유도하고 녹화가 가능한 공간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시가지내 녹지를 확대한다. 둘째, 수변개방감 확보를 위해서는 높이를 차등화하여 변화 있는 스카이라인을 형성하고, 바람길을 함께 고려하여 통경축을 확보한다. 셋째, 옛 도시의 흔적을 보존하기 위해 옛 물길과 옛 길에 의해 형성되는 역사적 도시조직을 보존하고, 선사시대 이후 다양한 역사문화지층의 켜를 활용하여 역사문화자원과 조화를 이루는 주변경관을 형성한다. 마지막으로, 도시경관에 영향을 미치는 관련 계획과 사업에 대해서는 경관형성기준을 반영하도록 함으로써 경관계획의 실현성을 제고하도록 한다.

[논문] 서울 도시경관에 대한 인식 변화와 차이에 관한 연구

발행일: 
2010-12-31
태그 입력: 
도시경관
경관관리
홈페이지 보이기: 
보임
권호: 
제11권 제4호
메뉴: 
서울도시연구
저자: 
박현찬,이성창,정상혁,이승지,김승주,박현정

도시경관을 고려한 서울시 미디어파사드 설치 및 관리방안 연구

1) 연구의 배경

연구책임: 
이성창,이승지
분류: 
현안
부서명: 
도시공간연구실
발행일: 
2012-09-30
원본 첨부: 
목차 첨부: 
요약 첨부: 
부록 첨부: 

도시 공공디자인의 지역 정체성 적용 요소에 대한 인식 분석

발행일: 
2014-03-31
태그 입력: 
도시 공공디자인
지역 정체성
지역 이미지 통합
공공시설물
도시경관
홈페이지 보이기: 
보임
권호: 
제15권 제1호
메뉴: 
서울도시연구
저자: 
노성진, 김태현, 김홍규

도시경관 형성을 위한 간판 규제방안으로서 간판세 적용 사례 분석

발행일: 
2014-06-30
태그 입력: 
도시경관
간판세ㅡ 규제세
해외사례분석
도시미관
홈페이지 보이기: 
보임
권호: 
제15권 제2호
메뉴: 
서울도시연구
저자: 
고명철, 정재한

서울시 미디어파사드 설치현황과 관리방향 설정 연구

발행일: 
2016-06-01
태그 입력: 
미디어파사드
조명
빛공해
도시경관
콘텐츠
상호작용성
장소성
홈페이지 보이기: 
보임
권호: 
제17권 제2호
메뉴: 
서울도시연구
저자: 
이승지, 박현찬

‘바벨탑 경쟁’에 잃어가는 서울의 본 모습

출처: 
동아일보
내용: 

《 내 건물이니까 내 마음대로 짓는 게 아니라 주변과 조화되고 대화하는 높이로 건물을 지어야 한다. 건축물의 높이는 우리 모두가 향유하는 가치재이기 때문이다. ―누구를 위한 높이인가(박현찬 정상혁·서울연구원·2017년) 》
 
최근 서울 강남 잠실 일대 재건축 단지에선 새로 들어설 아파트 ‘높이’를 두고 주민과 지자체 간 줄다리기가 팽팽하다. 지상 50층 규모 초고층 아파트를 바라는 주민과 주거지역 35층 초과 고층 아파트는 ‘절대 불가’라는 서울시의 힘겨루기다.

‘누구를 위한 높이인가’는 도시 경관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책이다. 전쟁 이후 개발 과정에서 나타난 서울의 얼굴 변화에 대해 비교적 상세히 기록했다. 저자는 특히 서울 전체 주택 유형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아파트에 주목했다. 산업화 과정에서 세워진 대형 아파트단지가 초고층 경쟁으로 이어지면서 서울이 본연의 아름다움을 잃었다고 지적한다. 도성 주변을 둘러싼 북한산과 남산의 능선이 만든 아름다운 선을 초고층 빌딩이 지우고 있다는 얘기다. 경관을 해치는 건축물은 물론 간판조차 마음대로 걸 수 없는 파리, 세인트폴 대성당을 시내 어디서든 볼 수 있도록 건축물 높이를 제한한 런던 등 경관 훼손 대신 기꺼이 불편을 택한 유럽의 도시들과 대비된다.

높이 규제에 대한 시시비비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바벨탑 경쟁을 잠시 멈추고 ‘도시의 얼굴’을 한 번쯤 살펴봐야 할 때다

보도일: 
2017-10-02
기사종류: 
언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