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현재 위치

여성

[논문] 지역사회 여성단체 활동의 사회적 자본에 관한 연구

저자: 
신경희, 이순희
발행일: 
2003-03-31
태그 입력: 
지역
여성
자본
첨부파일: 
권호: 
제4권 제1호

우리곁의 난민

저자: 
문경란
발행일: 
2017-06-12
가격: 
13 000원

흔히 한 사회의 인권 상황은 차별받고 힘없는 소수자(minority)의 삶을 통해 가늠할 수 있다고 한다. ‘마이너리티 리포트’는 인권 소외 지대에 놓여 있는 소수자의 말에 귀 기울이고 그들의 삶을 이야기로 엮은 기획 시리즈이다. 소수자에 대한 정책 이행에 앞서 소수자의 삶에 관심을 갖고 구체적으로 알아보는 것이 중요하다. 알아야 이해하고, 공감해야 공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마이너리티 리포트’ 시리즈는 총 6권으로 기획되었다. 난민 여성, 니트 청년(NEET·무직자 청년), 가난한 예술가, 아이돌 연습생, 특성화고 학생, 그리고 동대문의 네팔 공동체를 주제로 삼았다. 노인, 어린이, 노숙인, 양심적 병역 거부자와 같은 또 다른 소수자 그룹이 우리 사회에 존재하고 있지만 가급적 이제까지 다뤄지지 않은 소수자를 발굴하려 했다.
 

태그 입력: 
난민
여성
단행본
난민 여성

서울시 여성장애인 경제활동 지원 방안

저자: 
윤민석
분류: 
수시
부서명: 
도시사회연구실
발행일: 
2016-10-15
원본 첨부: 

관악男-강남女‘솔로천국’…지하철 2호선‘싱글벨트’로

내용: 

서울의 혼자 사는 사람들은 대부분 도심에 산다. 직장이나 다니는 대학교와 인접하고, 혼자 살 수 있는 공간을 구하기 쉬워서다. 특히 둥근 벨트 모양으로 연결된 지하철 2호선 축을 ‘싱글 벨트’라고 부른다. 새내기 직장인과 대학생 등 싱글족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어서다.

15일 행정자치부의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2016년 3월 기준 서울시의 1인 세대 비중은 37%(전체 419만4485세대 중 1인 세대 154만7779)에 달한다. 서울시내 3가구 중 1가구 이상이 혼자 사는 셈이다.
▶2호선 싱글벨트 정체는?=서울의 1인 가구는 통계상으로 지하철 2호선을 따라 돌고 있다. 2호선은 신림~강남~잠실~당산~구로디지털단지 등 주요 업무지구와 산업단지를 지나고 신촌~홍대입구~낙성대~왕십리~건대입구 등 대학가도 관통한다.

고시촌이 들어선 신림역이 위치한 신림동은 1만4499세대 중 1인 가구 비중은 77%(1만1210세대)로 나타났다. 4가구 중 3가구가 1인가구다. 건대입구역이 있는 화양동도 1만4424세대 중 1만544세대가 1인 가구로 73%를 차지했고 신촌동도 70%를 넘었다. 이밖에 2호선 주변 혼자 사는 가구의 비중은 역삼1동 68%, 구로3동 65%, 서교동 62%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 서울연구원이 발간한 ‘서울시 1인가구의 일상생활과 태도’ 연구보고서를 보면 관악구는 남성 1인가구의 비중이 높은 반면 강남구는 여성 1인가구의 비중이 높았다.

보도일: 
2016-04-15
출처: 
헤럴드경제
기사종류: 
언론기사

여성 1인 가구 점점 증가…60대 이상 66%는 임시·일용근로자

내용: 

최근 종영한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인기 비결로 ‘가족의 재발견’을 꼽는 사람이 많다. 드라마 속에서 함께 울고 웃는 가족들의 모습을 보면서 옛 기억을 떠올리게 된다는 것이다. 당시만 해도 다른 가족 없이 혼자 사는 1인 가구를 쉽게 찾아보기 어려웠다. 1990년 전체 가구 가운데 1인 가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9.0%(101만가구)에 불과했다. 이 비중은 빠른 속도로 늘어 2010년 다섯 집에 한 집(20.0%, 506만가구)은 1인 가구였다. 2025년에는 31.3%(656만가구)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1인 가구 3명 중 1명은 60대

1인 가구의 절반(50.1%)은 50대 이상 장년층이다. 그중에서도 60대 이상이 34.0%로 20대(16.9%)와 30대(17.3%)를 합한 숫자와 비슷하다. 60대 이상 1인 가구의 비중은 2035년 53.7%까지 늘어나는 반면 20대는 같은 기간 10.6%로 줄어들 전망이다.

1인 가구에서 여성의 비중은 2010년 66.1%에서 2014년 69.0%로 상승했다. 남성은 31.0%로 하락했다. 여성의 평균 초혼 연령이 높아지고 저출산·이혼 증가 등의 이유로 여성 1인 가구가 늘어났다는 분석이다. 40대 이상은 1인 가구 중 여성의 비중이 낮아지는 반면 20~30대는 확대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여성 가운데서도 20~30대를 중심으로 1인 가구가 증가하고 있는 셈이다.

보도일: 
2016-01-21
출처: 
한국경제
태그 입력: 
기사종류: 
언론기사

서울시민 50년전보다 男 10cm, 女 4cm 커졌다

내용: 

서울시민의 평균 키가 50년 전보다 남성은 10cm, 여성은 4cm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3일 서울연구원이 발간한 자료에 따르면, 1965년 서울 남성(17세 기준)의 평균 키는 163.7cm, 몸무게는 54.3kg였고, 여성은 키가 156.9cm, 몸무게는 51kg이었다. 50년 가량이 지난 2013년에는 남성 평균 키(173.9cm)는 10.2cm 커졌으며, 몸무게(69.6kg)는 15.3kg이 늘었다. 여성 평균 키(161.3cm)는 4.4cm 늘었고, 몸무게(56.7kg )는 5.7kg 늘었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보도일: 
2015-08-03
출처: 
조선일보
기사종류: 
언론기사

서울시 여성 취업현황과 고용 활성화 방안

권호: 
2011년12월호
발행일: 
2011-12-01
저자: 
이찬영/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분류 선택 파일: 
메뉴: 
서울경제
태그 입력: 
취업
고용
여성
분류 선택: 

예비사회적기업과 여성

권호: 
2011년02월호
발행일: 
2011-02-01
저자: 
조선주/한국여성정책연구원 연구위원
분류 선택 파일: 
메뉴: 
서울경제
태그 입력: 
여성
사회적기업
사회복지
분류 선택: 

[논문] 여성 사회적일자리 참여자의 직무만족에 관한 조직효과 연구: 위계적 선형모형(HLM) 적용

저자: 
이은정
발행일: 
2009-09-30
태그 입력: 
사회적일자리
직무
여성
첨부파일: 
권호: 
제10권 제3호

서울시 저소득층 여성 가구주를 위한 창업지원 방안

1. 연구의 배경과 목적

저소득층 여성을 위한 창업지원 정책의 필요성

저자: 
신경희
분류: 
정책
부서명: 
창의시정연구본부
발행일: 
2009-06-02
원본 첨부: 
목차 첨부: 
요약 첨부: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