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현재 위치

미세먼지

“미세먼지 주원인 배기가스, 운행차 원격측정 확대해야”

출처: 
뉴스토마토
내용: 

나날이 심해지는 미세먼지의 주원인으로 꼽히는 차량 배기가스 문제를 해결하려면 운행차 원격측정을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일 서울연구원의 ‘운행차 배출가스 검사 전담부서 신설 전문위원회 활용해 단속 실효성 강화’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시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의 43%(2013년 기준)는 도로이동오염원에서 배출된다.

도로이동오염원은 미세먼지(PM 2.5) 배출량의 25%, 휘발성유기화합물(VOC) 배출량의 17%를 차지해 차량 배출물질이 서울 대기질 악화의 주범으로 불리고 있다.

하지만 차량 배출물질 관리제도의 핵심인 운행차 배출가스 점검제도는 현재 많은 문제점과 한계를 보이고 있다.

종합검사는 교통안전공단과 민간 검사업체로 이원화돼 민간 검사업체의 점유율이 꾸준히 늘어 65%를 넘긴 상황이다.

그러나 민간 종합검사의 경우 불합격률이 지난 5년간 9~12%에 그치면서 공단 종합검사와 최대 8.5%의 차이를 나타내 전문성이 떨어지고 상대적으로 부실하게 이뤄진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보도일: 
2016-12-01
기사종류: 
언론기사

"숨 쉬는 건강도시 실현하려면 경유자동차 배출 특화관리 필요"

출처: 
데일리그리드
내용: 

세계보건기구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와 미국 환경청(U.S. EPA)은 2012년 경유자동차 배출가스를 1급 발암물질로 확인한 바 있다.

최근에는 폭스바겐 자동차 제작사의 “배출가스 임의조작”(defeat device) 사건을 계기로 경유자동차의 배출가스 저감 성능은 규제기준에 훨씬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입증되고 있다. 그만큼 경유자동차 배출 유해물질인 미세먼지(PM)와 질소산화물(NOx) 관리의 어려움을 시사하고 있다.

서울연구원 조사결과에 따르면 서울의 공기가 더욱 깨끗해지면 시민들은 ‘건강․병원’, ‘아토피’, ‘마스크’ 등 건강과 관련하여 연상(47.4%)하거나, ‘한강’, ‘남산․북한산’ 등 자연을 생각(37.0%)한다. 향후 시민 건강 위해도 개선, 숨 쉬는 건강도시 실현을 위해 시민 눈높이에 맞춘 경유자동차의 특화관리가 한층 요구되고 있다.

보도일: 
2016-09-06
기사종류: 
언론기사

[인사]김인희 박사 등 5명 승진(동아일보, 9. 3)

보도일: 
2007-09-03
기사종류: 
언론기사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