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현재 위치

주택정책

'서울시 전자정부의 개인정보 보호방안' 정책세미나 개최 (매일경제, 7. 7)

보도일: 
2004-07-07
기사종류: 
언론기사

서울시 주택지 정비계획·정책 관련 연구의 회고와 과제

주요내용

저자: 
권영덕
분류: 
기초
부서명: 
도시공간연구실
발행일: 
2020-07-24
원본 첨부: 
목차 첨부: 

[기고]집값 급등기, 서울시가 추진해야 할 정책 방향

내용: 

서울 주택 가격의 오름세가 가파르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하락했던 주택 가격이 2014년 하반기를 지나면서 상승세로 돌아섰고 최근엔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해외는 어떤 상황일까? 프랑스, 네덜란드는 예외지만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영국, 독일, 스웨덴, 노르웨이 등 유럽 주요 국가들과 미국의 주택 가격은 대체로 한국보다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뉴욕, 런던, 도쿄 등 대도시들도 마찬가지로 서울의 주택 가격 상승률을 상회한다. 글로벌 금융위기를 배경으로 각국에서 추진한 양적완화 정책이 유동성을 늘려 주택 가격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런데 시민의 구매력이 반영되는 연소득 대비 주택가격의 비율(PIR·Price to Income Ratio)을 살펴보면, 서울은 뉴욕, 런던, 도쿄, 싱가포르 등에 비해 유사하거나 높은 수준을 보인다. 곧 주택 가격의 추가 상승
을 유발할 수 있는 요인들을 적절히 통제할 필요성이 서울에서 특히 요구되는 것이다.
----
서울시는 요즘 같은 주택 가격 급등기에 어떠한 정책을 추진해야 할까?
첫째, 부담 가능한 공적 임대주택 재고를 지속적으로 확충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둘째, 민간임대주택 임차가구의 주거안정을 보장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
셋째, 기존 주택의 효과적 관리와 성능 향상을 통해 서울 어느 곳이든 안전하고 질 높은 주거생활을 보장해야 한다.

보도일: 
2018-09-13
출처: 
경향신문
기사종류: 
언론기사

저소득가구 주거소요에 민감한 구조 갖추고 주거재생 확대하는 주택정책으로 전환 필요

저소득가구 주거소요에 민감한 정책으로 사각지대 축소

저자: 
남원석
분류: 
현안
부서명: 
도시공간연구
발행일: 
2017-07-04
원본 첨부: 
목차 첨부: 
요약 첨부: 

[시론] 빚 걱정, 집 걱정, 나라 걱정/김수현 서울연구원장

내용: 

집은 복잡한 물건이다. 비와 추위를 피하기 위한 필수품이라는 것은 낭만적인 설명이고, 그 자체로서 가장 중요한 재산이다.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전 재산에 가까워 가계 자산 중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중이 세계에서 가장 높을 정도다. 그렇다 보니 집은 때로 사업자금, 교육비, 노후자금으로도 바뀐다. 주택담보대출이 유독 우리나라에서 중요한 이유다.

그 주택담보대출이 500조원을 넘어섰다. 빚내서 집 사라고 했던 최경환식 경기 부양의 후유증이라고 비판하면서도 주택 가격이 급락하기라도 한다면 큰일 난다고 걱정한다. 벌써 부동산 경기부양책이 필요하다는 식의 이야기까지 돌고 있다. 그러나 안정된 직장을 가진 사람이 담보대출을 활용해 집을 산 것이라면 문제 될 것이 없다. 가계가 쪼들리기는 하겠지만, 그 자체로서 위기라고 할 수는 없다.

그럼에도 과잉 부동산 자산을 연착륙시키면서도 노후 생계에 안심할 수 있도록 하는 일은 국가가 총력을 기울여 해결해야 할 일이다. 주택연금 수준의 처방으로는 안 된다. 고령자들이 가진 주택이나 토지를 보다 적극적으로 고쳐서 청년층의 주거로 제공해야 한다. 고령자들에게는 수익원이, 청년에게는 싸고 좋은 주택이 필요한 것이다. 앞으로 계속 늘어날 빈집을 고치거나 매입해 제공하는 방법도 있다. 공공임대주택도 새로 짓기보다 기존 주택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전면적인 전환을 생각해 볼 수 있다. 다만 노후저층 주택지가 주차나 거주 환경이 열악하기 때문에 이에 대해서는 대대적인 투자가 필요하다. 도시재생과 역세권 개발에 국가적 자원이 투입돼야 할 이유다. 그동안 기본적으로 민간이 주도해 왔던 재개발, 뉴타운사업을 넘어서 이제는 공공이 본격적으로 나설 수밖에 없다.

보도일: 
2017-01-09
출처: 
서울신문
기사종류: 
언론기사

"日 정부, 버블붕괴 후 재고주택 활용 강화"(상보)

내용: 

일본이 버블 경제 붕괴 후 경기 침체 상황에서 시장 기능 강화와 재고주택 활용을 주요 주택 정책 과제로 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세가와 히로시 국토교통성 국토기술정책종합연구소 주택성능연구관은 24일 서울연구원과 LH토지주택연구원이 공동으로 주최한 중구 페럼타워에서 열린 '버블붕괴 25년, 일본 주택정책의 교훈' 세미나에서 "일본 정부는 버블 붕괴 후 기존 재고주택을 유효하게 활용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 중이다"고 설명했다.

하세가와 히로시 연구관은 "1990년대 중반까지는 주거 문제를 신규 주택 건설로 해결하려고 했지만 이후에는 기존 주택을 활용하는 방안을 주로 모색하고 있다"고말했다.

일본 정부는 제8기(2001~2005년)주택건설5개년 계획 이후부터 출산·고령화 사회를 지탱할 수 있도록 주거환경을 정비하고 기존 재고주택의 질을 강조하는 정책을 펼쳤다.

또 기존의 공공 주택을 중심으로 한 정책에서 공공과 민간을 합한 주택 전체를 대상으로 시장의 활용을 중시하는 정책으로 정책 방향을 선회했다.
 

보도일: 
2015-06-24
출처: 
연합인포맥스
기사종류: 
언론기사

24일 '일본 주택정책의 교훈' 워크숍 개최

내용: 

서울연구원은 LH토지주택연구원과 24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버블붕괴 25년, 일본 주택정책의 교훈'이라는 주제로 한·일 국제 워크숍을 개최한다.

이번 워크숍은 버블경제기 이후 일본 주택정책 및 주택수요 변화에 대해 토론하고, 서울시의 향후 주택정책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보도일: 
2015-06-22
출처: 
중앙일보
기사종류: 
언론기사

'주거복지·재고관리·지자체 주도' / 주택정책의 패러다임 전환해야

저출산·고령화로 인구·가구구조 바뀌어 주택 수요구조 변화

저자: 
맹다미
분류: 
현안
부서명: 
도시공간연구실
발행일: 
2015-01-31
원본 첨부: 
목차 첨부: 
요약 첨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주택정책의 새로운 패러다임 모색

2012-10
제06호
정책포럼
KDI

향후 주택정책은 소비자 계층의 주거복지 제고와 기호 만족에 초점을 맞추어야 하며 또한 다양한 주거수요를 뒷받침할 수 있는 안정적·탄력적 주택공급의 촉진이 필요

우리나라의 주택시장은 공급부족의 해소, 제도권 주택금융의 확대, 인구∙사회 구조 변화 등과 같은 변화를 겪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부동산시장 안정화와 중∙저 소득층 주거복지 증진이라는 두 가지 정책목표 간의 상충관계가 부각되고 있다. 이러한 국내외 상황 변화를 고려한 향후 주택정책 추진 방향은 다음과 같다.

 

KDI

서울시 1・2인 가구 유형별 특성에 따른 주택정책 방향

• 서울의 가구구조 변화를 선도하는 1・2인 가구의 특성과 변화에 대한 종합적 분석 필요

저자: 
이재수
분류: 
기초
부서명: 
도시공간연구실
발행일: 
2012-06-30
원본 첨부: 
목차 첨부: 
요약 첨부: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