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소비자체감경기지수

소비자체감경기지수란

서울지역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현재의 경기상황을 신속하게 판단할 수 있는 속보성 경기지표로 「서울연구원」에서는 주기적으로 산출하여 공표하고 있음. 본 조사는 2008년 3/4분기 이후 서울지역 표본 1000가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로, 표본의 신뢰수준은 95%, 오차는 ±3.1%임. (2009년 3/4분기 조사 시점은 2009년 8월말)

소비자체감경기지수 세부분류

지수가 기준치인 100을 상회할 경우 소비자들의 현재 경기 판단 및 향후 경기에 대한 예상이 긍정적인 것을 의미.

소비자체감경기지수(CSI) 세부분류-소비자태도지수,생활형편지수,경기판단지수,구입태도지수,소비지출지수 등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분류 세부 분류 지수 비고
소비자태도지수 (생활형편, 경기판단, 구입태도지수 이용) 소비자태도지수
생활형편지수 현재생활형편지수, 미래생활형편지수 소비자태도지수
경기판단지수 현재경기판단지수, 미래경기예상지수 소비자태도지수
구입태도지수 내구재구입태도지수, 주택구입태도지수 소비자태도지수
소비지출지수 현재소비지출지수, 미래소비지출지수 소비자태도지수
순자산,
고용상황전망,
물가예상지수
순자산지수 현재 소비와 향후 소비 전망
고용상황전망지수
물가예상지수

구입태도지수

  • 내구재구입태도지수 : 지금이 가구에서 사용하는 대형물건 (예 : 가구, 승용차, 냉장고 등) 구입에 적정시기인가를 판단
  • 주택구입태도지수 : 지금이 주택 구입에 적정시기인가를 판단
2019년~2020년 구입태도지수에 대한 그래프 서울시민의 내구재 구입의사 주춤, 주택 구입의사 상승세 유지
○ 2021년 3/4분기 「내구재 구입태도지수」는 전 분기보다 0.3p 하락하면서 81.6으로 조사
∙ 연 가구소득별로는 2,400∼3,600만 원 미만(2.4p)과 3,600∼4,800만 원 미만(1.0p) 가구를 제외한 나머지 소득계층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4,800∼6,000만 원 미만 가구에서 4.3p 내리면서 전 분기 대비 하락 폭이 가장 큰 것으로 조사
∙ 연령별로는 50대와 30대 이하에서 「내구재 구입태도지수」가 전 분기 대비 각각 3.5p, 0.9p 감소했고, 나머지 연령대는 모두 상승

○ 2021년 3/4분기 「주택 구입태도지수」는 58.0으로 2분기 연속 상승
∙ 2021년 3/4분기 「주택 구입태도지수」는 58.0으로 전 분기 대비 1.5p 상승
∙ 연 가구소득별 「주택 구입태도지수」는 2,400만 원 이하 가구의 상승 폭이 14.4p로 가장 크게 나타난 반면, 7,200만 원 이상 가구는 4.5p 감소한 것으로 조사
∙ 연령별 「주택 구입태도지수」는 30대 이하 연령대가 유일하게 7.1p 상승했을 뿐 나머지 연령대는 하락
∙ 2021년 7월 서울의 주택종합 매매가격 지수는 100.6으로 전월 대비 소폭 상승: 2021년 3월 98.5 → 4월 98.9 → 5월 99.3 → 6월 100.0 → 7월 100.6 (2021년 9월 기준, 주택유형별 매매가격지수의 기준시점(단위)이 기존 ‘2017.11=100’에서 ‘2021.06=100’으로 변경되었으나 지수의 흐름과 변동률은 동일함) (자료: 한국부동산원,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KOSIS, 유형별 매매가격지수 재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