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서울이슈큐레이터

서울이슈큐레이터 - 3월의 주제 '#서울사람'

등록일: 
2021.03.22
조회수: 
175
시민의 관심이슈에 정책연구로 답합니다

문화다양성 도시 서울을 살아가는 우리의 자세
 
서울시는 세계 여러 도시와 교류가 활발하고, 사회경제적 구성이 다양한 만큼 여러 배경의 인구집단과 문화가 활발히 나타나는 도시입니다. 사회구성원이 다양해지는 상황에서 문화다양성 증진은 지속가능한 공동체를 위해 꼭 필요한 과제가 되었습니다. 문화다양성은 성별, 종교, 인종, 세대, 지역, 사회경제적 지위, 신체 조건, 정치 견해 등 사람들 사이의 문화적 차이를 포괄하는 개념인데요. 그렇다면 우리 서울사람들은 서로 다른 문화를 가진 사람들 속에서 어떻게 살아가고 있을까요?

서울시민 10명 중 8명이 다른 문화를 차별해선 안된다고 생각하지만, 성소수자나 북한이탈주민과 같이 일할 의향이 있는 사람은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합니다. 또한 시민들은 성소수자와 북한이탈주민 외에도 직장동료나 이웃, 동호회 등으로 만나기 싫은 상대로 정치적 견해가 다른 사람, 이주노동자, 장애인, 비주류 문화예술 취향, 결혼이주민, 다른 종교를 가진 사람 등 다양한 문화적 배경을 가진 집단을 꼽았습니다. 
서울연구원은 아래 보고서에서 서울시의 문화다양성 기본계획과 실행계획 수립, 이에 기초한 정책지표 개발이 시급하다고 강조합니다. 특히 시민 개개인이 모두 자신만의 문화표현을 가지고 있는 만큼 시민을 문화 당사자이자 수용자로 설정하는 문화다양성 인식지표체계가 필요하다고 하네요!
문화다양성 인식지표와 조사결과는 서울시 문화다양성 정책추진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는데요. 그렇다면 문화다양성 정책은 어떤 방향으로 이루어져야 할까요?

서울시는 2017년 「서울특별시 문화다양성의 보호와 증진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며 모든 사회구성원은 다른 사회구성원의 다양한 문화표현을 존중하고 문화적 관용을 가지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천명했습니다. 서울연구원도 이에 발맞춰 조례 실행을 위한 기본체계를 아래와 같이 설계하였습니다.
이 보고서는 문화다양성 조례가 제정되었지만 아직 정책의 체계는 갖추지 못한 현실을 지적하며, 소수문화 보호 육성, 공존의 시민문화 형성, 정책기반 구축 등 3대 정책방향을 제시했습니다. 특히 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려면 시민이 문화다양성을 이해할 수 있도록 교육 등을 실시해 기반을 형성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단일민족주의를 표방하는 우리나라에서 문화 존중을 받지 못한다고 손꼽히는 집단은 바로 이주노동자입니다. 2015년 기준 서울시 이주노동자는 10년 동안 2.9배 늘어났지만, 그들의 현실은 여전히 열악한 상황입니다. 

위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시 이주노동자의 64%가 근로 중 인권침해를 당하고 있다고 합니다. 직장대표나 상사뿐만 아니라 동료직원의 욕설과 협박도 만만치 않다고 하는데요. 일하는 것보다 인간 대우를 받지 못할 때가 더 힘들다고 토로하는 이주노동자의 목소리에 이제는 우리 모두 귀 기울여야 할 때가 아닐까요?

다양한 문화를 존중하자고 할 때 우린 자칫 그 문화를 지역에 한정해서 외국인을 말하는 것으로 오해하기 쉽지만, 문화와 문화표현의 개념은 성별, 세대, 신분 등 개인과 공동체의 다양한 구성원을 포괄합니다. 우리 사회를 구성하는 다양한 ‘서울사람’을 다룬 단행본을 선별해보았습니다. 나와 함께 서울을 살아가는 각자 다른 사람들과 다른 문화를 가까이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되시길 바랍니다.
[단행본]
이번 달 준비한 큐레이션 콘텐츠는 여기까지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서울연구원
 
06756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340길 57 (서초동)
대표전화 02-2149-1234 | 다산 콜센터 02-120
Copyright 2019 Seoul Institute. All Rights Reserved.
본 메일은 발신전용으로 회신이 불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