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현재 위치

연구보고서

1인 가구 에너지 소비 특성과 절감 방안

등록일: 
2021.03.12
조회수: 
1740
저자: 
김민경
부서명: 
안전환경연구실
분량/크기: 
102Page
분류: 
정책
분류번호: 
2020-PR-11
다운로드
PDF icon 목차 (349.33 KB)
PDF icon 요약 (970.28 KB)
PDF icon 원본 (6.18 MB)

1인 가구, 연령별 특성·라이프스타일 고려해
맞춤형 에너지 소비 패턴으로 변화 유도해야

‘에너지 비효율적 소비’ 1인 가구 확대, 에너지소비 증가로 이어질 듯

지난 30년 동안 1인 가구는 5배 이상 급증했다. 2015년에는 전체 가구수 대비 약 30%였으나 2019년에는 33.4%(약 18만 가구) 증가하였다. 통계청의 장래 가구 추계에 따르면 서울의 소형 가구(1, 2인 가구) 비중은 2035년에 전체 가구의 68.0%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에너지소비의 상당 부분을 소형 가구가 차지하게 될 것으로 전망되며 다인 가구에 비해 1인당 전력소비량은 1인 가구가 가장 높지만 1인 가구 정책은 부족한 실정이다.
가전기기 소비자는 ‘가족’으로서의 소비자가 아닌 ‘개인’소비자로 변화되었고 다인 가구와 마찬가지로 TV나 공조기기 등 생활에 필요한 모든 기기를 1인만을 위하여 구비하게 되므로 비효율적 에너지소비 경향을 보이기 때문에 1인 가구의 증가는 에너지소비 증가로 이어질 것이다. 

서울시 1인당 전기·탄소 소비량, 1인 가구가 5인 가구보다 3배 이상 많아

에코마일리지 1인 가구 회원의 에너지사용량 분석 결과 가구원수가 증가할수록 가구당 에너지소비량은 증가하여 5인 이상 가구 소비량이 1인 가구의 소비량보다 1.3배가량 높은 전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스소비량도 5인 이상 가구 소비량이 1인 가구 소비량보다 1.5배가량 높았으며, 수도와 지역난방 소비량 또한 5인 이상 가구의 소비량이 1인 가구 소비량보다 각각 약 2.3배, 2.9배 높았다. 
한편 가구당 에너지소비량이 아닌 1인당 에너지소비량을 계산해보면 전기, 탄소는 1인 가구의 소비량이 5인 가구 소비량보다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수도와 지역난방의 경우도 1인 가구의 소비량이 5인 가구 소비량보다 2배가량 높았다. 이는 가구원수가 증가할수록 규모의 경제가 발생하여 1인당 에너지소비량이 감소함을 의미한다. 결국 1인 가구의 증가는 전체 에너지소비 증가로 이어질 것이다.

제 3유형: 출처 표시 +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