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현재 위치

연구보고서

서울시 공유오피스 입지특성과 입주기업 이용실태 진단

등록일: 
2020.08.10
조회수: 
1613
연구책임: 
김선웅
부서명: 
도시공간연구실
분량/크기: 
105Page
분류: 
기초
분류번호: 
2019-BR-08
다운로드
PDF icon 목차 (419.9 KB)
PDF icon 요약 (484.21 KB)
PDF icon 원본 (10.62 MB)
PDF icon 부록 (448.33 KB)

급증 공유오피스, 초기창업자가 대부분 입주 행정·투자 지원 포함 공공서비스 개선 필요

공유오피스, 2010년대 세계적으로 급증…분포·운영현황 등 파악 시점

공유경제와 함께 등장한 공유오피스는 전 세계적으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며, 서울도 예외는 아니다. 특히 2010년에 위워크(WeWork)가 설립된 후 증가세가 더욱 뚜렷해졌다. 최근 들어 공유오피스는 대규모로 오피스 공간을 조성하며 오피스 시장에서 대규모 임차인으로 부상하였고, 향후 오피스 시장에 미칠 영향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이 연구는 공유오피스의 정의 및 분류, 성장요인 등을 정리하고, 서울시에 입지한 공유오피스의 분포 특성, 운영 현황, 향후 입지 수요 등을 알아본다. 또한, 공유오피스에 입주한 기업들의 특성, 공유오피스를 선택한 이유 등을 조사한다. 이를 토대로 공공차원에서 초기창업자 및 입주기업에 대한 공공의 지원정책을 모색한다.

공유오피스, 올 7월 기준 서울시 내 70개 공급기업 231개 지점 분포

2019년 7월 기준, 서울시 내의 공유오피스 공급기업은 70개이며 총 231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이 중에서 177개 지점(76.6%)이 업무중심지인 강남권, 도심권, 여의도권에 분포한다. 권역별로 구분하면, 강남권(강남구와 서초구)에 51개 공급기업의 131개 지점(56.7%)이 위치하여 제일 집중되어 있고, 도심권(중구와 종로구)에는 21개 공급기업의 33개 지점(14.3%), 여의도권(영등포구)에는 8개 공급기업의 13개 지점(5.6%)이 분포한다. 그 외에 마포구, 성동구, 송파구 등 3도심을 제외한 지역에 21개 공급기업의 54개 지점(23.4%)이 분산되어 분포하고 있다.

공유오피스, 서비스 제공범위에 따라 분류…코워킹 스페이스가 과반수 

공유오피스는 여러 사업체가 대형 사무공간을 공유하는 형태의 사무실을 칭하며, 공간 크기 및 임대기간을 유연하게 조정할 수 있다는 특징을 지닌다. 더불어 기능적으로는 공용 공간(라운지, 회의실 등) 제공부터 입주기업 간 네트워킹 지원, AC(액셀러레이터)나 VC(밴처캐피털) 등 투자자의 연결 지원까지 적극적인 사업체 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공유오피스는 사업체 지원서비스의 제공범위에 따라 세 종류로 분류할 수 있다.
단순히 공간을 분할 임대하고 비품을 구비해주는 것에 그치면 ‘서비스드 오피스’로, 입주기업 간 네트워킹 활성화를 위해 세미나, 파티 등을 정기 행사로 진행하고 있을 경우 ‘코워킹 스페이스’로, 더 나아가 입주기업에 투자자를 연결해주거나, 자체적으로 입주기업에 투자를 할 경우 ‘기업지원형 코워킹 스페이스’로 정의하였다.
서울에서는 위워크(WeWork), 패스트파이브(Fastfive)로 대표되는 코워킹 스페이스가 공급면적 기준으로 공유오피스의 절반 이상(51.1%)을 차지한다. 코워킹 스페이스는 특히 강남권에 많이 분포하며 전 지역에서 공급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제 3유형: 출처 표시 +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