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언론기사

런던·베를린·파리도 미세먼지 골치…대책 모색 골몰

등록일: 
2019.02.06
조회수: 
79
출처: 
뉴시스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해외 유명도시들도 미세먼지 때문에 골치를 앓고 있다. 각 도시들은 저마다 특색 있는 미세먼지 줄이기 정책을 내놓고 있다. 

6일 서울연구원 통신원들이 세계 각지에서 보내온 '세계도시동향'에 따르면 영국 런던시장 사디크 칸은 올해 초 성명에서 2050년까지 런던의 50%를 녹지로 덮어 세계 최초의 국립공원 도시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따라 런던은 시민과 지역사회에 무상으로 나무를 나눠주는 정책을 펴고 있다. 

런던은 신청자 중 1만2000명을 추첨해 이들에게 개인주택 정원에 심을 수 있는 나무를 2그루씩 무상으로 나눠준다. 수종은 단풍나무와 자작나무다. 런던시는 제공받은 2그루 중 1그루를 다른 사람에게 선물로 줄 것을 권고하고 있다. 런던은 지역사회에도 50그루씩 모두 2만5000그루를 무상으로 나눠줄 계획이다.

이 밖에 런던은 혼잡한 도심지인 쇼핑명소 옥스퍼드 거리를 2020년까지 차 없는 거리로 만들 계획이다. 런던은 이곳을 새로운 상징물이자 세계적 쇼핑거리로 조성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새로운 공공미술작품이 거리에 전시되고 축제조명도 설치될 예정이다.

독일 베를린은 배출가스 환경기준을 충족해 등급표지를 발급받은 건설기계만 공공건설현장에 투입하고 있다. 

건설기계용 환경표지에는 해당 기계의 배출가스 기준과 미세먼지 여과기 장착 여부가 표시된다. 미세먼지 여과기 장착 여부 확인, 배출가스 환경기준 만족 평가 등을 거친 뒤에 표지가 발급된다. 서류 제출만으로는 발급이 불가능하며 해당 건설기계를 발급사무소로 가져가거나, 담당자가 건설현장에 출장을 나와 확인해야 한다.

 

-중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