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언론기사

서울 가계부채 7년 새 90조↑…10명 중 6명 "원금·이자 부담"

등록일: 
2019.01.04
조회수: 
20
출처: 
SBS

서울지역 가계부채가 7년간 90조원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또 서울 시민 10명 중 6명은 가계부채에 따른 원금상환과 이자 납부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연구원의 '서울시 가계부채 진단과 정책방향'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행 통계를 분석한 결과 서울지역 가계부채는 예금취급기관 대출 기준으로 2010년 195조원에서 2017년 285조원으로 90조원 증가했습니다.

이 중 주택대출은 125조원에서 177조원으로 늘었습니다.

증가분의 절반 이상인 52조원을 주택대출이 차지한 것입니다.

가계부채는 크게 예금취급기관 및 기타 금융회사 대출, 판매 신용으로 구분되지만 한국은행이 지역별 판매신용과 기타 금융사 자료를 제공하지 않아 예금취급기관 대출만 분석했다고 서울연구원은 설명했습니다.

서울 가구의 2017년 평균 자산은 5억3천576만원, 부채는 9천764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 평균 자산은 3억8천164만원, 부채 7천22만원으로, 이를 크게 웃도는 수치입니다.

-중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