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이 꼽은 내년 최대 경제 이슈는…청년실업·고용·부동산 경기 순

“불황으로 생활형편 악화, 소득양극화 개선 힘들 것”

서울시민은 내년 최대 경제 이슈로 청년실업과 고용문제를 꼽은 것으로 조사됐다. 시민들은 또 경기 불황으로 생활형편도 나빠질 것으로 내다봤다.

24일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2018년 4분기 서울시 소비자 체감경기와 2019년 주요 경제 이슈’를 보면, 서울시민이 가장 많이 지목한 내년 경제 이슈는 ‘청년실업 및 고용문제’(33.1%)였다. 이어 ‘부동산 경기’(12.6%), ‘최저임금 인상’(9.2%), ‘생활물가 상승’(7.4%),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 문제’(5.0%), ‘남북경협’(4.7%) 등의 순이었다.

‘각 경제 이슈가 내년에 얼마나 개선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서울시민 대부분은 부정적인 견해를 내놨다. 13개의 경제 이슈 중 200점 만점에 기준치(100)를 웃도는 이슈는 ‘4차 산업혁명 대응’(102.4점) 1개뿐이었다. 주식시장(99.7점), 남북경협(98.0점), 에너지 정책(97.5점), 부동산 경기(96.8점) 등의 이슈는 기준치를 밑돌았다. 특히 ‘소득양극화’가 87.3점으로 개선이 가장 어려울 것으로 예상됐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12242055005&code=620101

Creative Commons License(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