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수 : 495
2018년
7월호
VOL.5
  • 2018년 7월 서울에서 창업된 법인 수는 2,520개이며 서울 법인창업지수는 103.0으로 전년동월에 비해 3.1% 감소
  • 산업별로는 도소매업 554개, 비즈니스서비스업 304개, IT융합 292개, 금융업 265개, 콘텐츠 149개, 바이오메디컬·녹색·디자인 및 패션 118개, 도심제조업 76개, 관광·MICE 59개, 숙박 및 음식점업 42개, 그 외 기타산업 661개가 창업
    - 바이오메디컬·녹색·디자인 및 패션은 바이오메디컬, 녹색산업, 디자인 및 패션의 세 개
      산업을 함께 묶어서 분석한 것으로 녹색산업 64개, 디자인 및 패션 42개, 바이오메디컬
      12개로 구성
    - 그 외 기타산업은 주요 9개 산업을 제외한 나머지 산업으로 부동산업 및 임대업(187개),
      제조업(167개), 건설업(94개) 등이 법인 창업에서 큰 비중 차지
  • 산업별로 봤을 때 바이오메디컬·녹색·디자인 및 패션과 콘텐츠 산업의 법인 창업은 전년동월과 비교해 급증
    - 바이오메디컬·녹색·디자인 및 패션(28.3%)이 가장 크게 증가했고 콘텐츠(23.1%), 관광·
      MICE(7.3%), IT융합(2.8%)도 증가
  • 그러나 숙박 및 음식점업의 감소 폭이 크고 서울 법인 창업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도소매업, 비즈니스서비스업, 금융업이 모두 감소한 것이 전체 지수가 지난달에 이어 연속 감소한 주요 원인이 된 것으로 분석
    - 가장 크게 감소한 산업은 숙박 및 음식점(-22.2%)이며, 그 외 기타산업(-10.9%), 도심제
      조업(-9.5%), 도소매업(-4.2%), 금융업(-2.2%), 비즈니스서비스업(-1.3%)도 감소
  •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바이오메디컬·녹색·디자인 및 패션에서는 디자인업의 법인 창업이 증가했는데 구성 업종 중에서 인테리어 디자인업이 급증
  • 큰 폭으로 감소한 숙박 및 음식점업에서는 특히 음식점업의 법인 창업이 줄어들었는데 구성 업종 중에서 피자, 햄버거, 분식류, 스낵 등을 제공하는 기타 음식점업이 급감
  • 그 외 기타산업(-10.9%)은 6월에 이어 7월에도 감소
    - 건설업(-22.3%)과 제조업(-20.5%)이 전년 동월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남

 

2018년 7월 산업별 창업법인 수(비중)

 

 

2018년 7월 산업별 전년동월 대비 증감률

 

  • 권역별 법인 창업은 동남권이 1,010개로 가장 많고, 그 다음은 서남권 717개, 동북권 321개, 도심권 288개, 서북권 184개 순으로 조사됨
    - 금융업은 서남권에서, 관광·MICE는 도심권에서 법인 창업이 가장 활발하며, 그 외의 모
      든 산업들은 동남권 창업이 가장 많음
  • 권역별로는 동북권의 법인 창업이 약진하고 도심권도 증가세를 유지했으나 법인 창업 비중이 가장 큰 동남권 등 나머지 권역들이 크게 감소하며 서울 전체 지수를 끌어내린 것으로 나타남
    - 동북권(13.0%)은 약진했고 도심권(3.2%)도 4월부터 지속적으로 호조
    - 반면 서울 법인 창업에서 약 40% 비중을 차지하는 동남권(-8.1%)이 지난달에 이어 부
      진했고 서남권(-0.6%)도 7월 들어 감소로 반전되어 전체 지수를 끌어내린 것으로 분석
    - 서북권의 경우 창업 건수로 보았을 때 비중이 적은 권역이지만, 이번 조사에서 감소폭
      (-10.7%)은 가장 크게 나타남

 

2018년 7월 권역별 창업법인 수(비중)

 

2018년 7월 권역별 전년동월 대비 증감률

  • 2018년 7월 법인 창업에 따른 일자리는 총 11,724명으로 전년동월에 비해 9.1% 감소하여 법인창업지수에 비해 감소세가 더 가파른 것으로 나타남
    - 산업별 일자리 수는 도소매업(2,579명)에서 가장 많았고 숙박 및 음식점업(1,457명), 금
      융업(1,446명), 비즈니스서비스업(1,041명)이 뒤를 이음
  • 산업별 일자리는 바이오메디컬·녹색·디자인 및 패션(42%)이 큰 폭으로 증가했고 콘텐츠(21%) 산업의 일자리도 급증
  • 반면 올해 2월부터 일자리 수가 급감한 도심제조업(-25%)을 비롯하여 숙박 및 음식점업(-23%), 금융업(-13%), IT융합(-12%), 그 외 기타산업(-9%), 도소매업(-7%), 관광·MICE(-6%), 비즈니스서비스업(-2%)의 일자리는 감소
  •  5대 권역별 일자리 수는 동북권(6%)만 증가하고 나머지 권역들은 감소한 가운데 서북권(-18%)과 동남권(-16%)이 급감
    - 법인 창업에 따른 일자리 수로 보았을 때 권역별 일자리는 동남권(4,201명)이 가장 많았
      고, 그 다음은 서남권(2,645명), 도심권(2,135명), 동북권(1,766명), 서북권(976명) 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