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현재 위치

언론기사

서울 도심 '도로 다이어트' 본격화…버스 통행로 6차로 이하로(종합)

등록일: 
2018.07.18
조회수: 
116
출처: 
연합뉴스

서울시가 걷기 편한 '보행도시'를 만들기 위한 도심 도로 다이어트를 본격화한다.

버스 통행도로는 6차로, 승용차 도로는 4차로 이하로 운영한다는 원칙을 세워 기존 도로 폭을 줄이는 것과 동시에 자전거 도로를 대폭 확대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 산하 싱크탱크인 서울연구원은 오는 19일 서울시와 서울시의회 관계자와 전문가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민선 7기 서울시 정책제안 공개토론회'를 연다고 18일 밝혔다. 앞으로 4년간 서울시가 추진해야 할 6대 과제를 선정, 실현방안을 제안·공유하는 자리다.

이날 토론회에 앞서 공개된 발표 자료에 따르면 이신해 서울연구원 박사는 도심 안 녹색교통진흥지역의 도로공간 재편을 제안했다.

한양도성 안 도심이 지난해 3월 전국 최초의 '녹색교통진흥특별대책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서울시는 자동차 운행 제한 등 강력한 교통수요 관리를 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조만간 도로 다이어트, 배출가스 등급에 따른 자동차 운행 제한 등을 핵심으로 하는 '녹색교통진흥지역' 시행 내용을 고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