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연구보고서

서울시 유출지하수의 이용실태와 활용방안

등록일: 
2018.07.11
조회수: 
1769
연구책임: 
이석민
부서명: 
안전환경연구실
분량/크기: 
112Page
분류: 
정책
분류번호: 
2017-PR-47
다운로드
PDF icon 목차 (238.51 KB)
PDF icon 요약 (377.12 KB)
PDF icon 원본 (2.27 MB)

서울시 유출지하수, 발생률은 지하철 최고, 이용률은 건축물 최저

서울시 유출지하수 발생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며, 2008년 약 138천 톤/일에서 2016년 약 178천 톤/일로 약 29% 증가하였다. 유출지하수의 발생은 기본적으로 강수량에 따라 영향을 받으나, 지하공간 개발 등 인위적인 인간의 활동에 의하여 유출지하수의 발생이 증가하게 된다. 서울시 유출지하수 발생 시설물로는 지하철이 약 119천 톤/일(67%)으로 가장 많고, 이어 건축물이 약 31천 톤/일(17%), 전력구가 약 16천 톤/일(9%), 통신구가 약 12천 톤/일(7%) 순으로 나타나고 있다.

유출지하수 이용은 2008년 약 83천 톤/일에서 2016년 약 126천 톤/일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유출지하수 이용률은 통신구가 약 84%로 가장 높으며, 지하철 81%, 전력구 79%, 건축물 25%로 건축물의 유출지하수 이용이 가장 미흡하다. 서울시의 유출지하수는 하천유지용, 도로청소용, 공원용, 화장실용, 건물용의 5가지 용도로 활용되고 있다. 유출지하수의 92%는 하천유지용으로 이용하고 있으며, 5%는 건물용, 그리고 나머지는 공원용, 화장실용, 도로청소용으로 이용하고 있다(2016년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