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수 : 457
2018년
5월호
VOL.3
  • 2018년 5월 서울에서 창업한 법인 수는 2,706개이며 서울 법인창업지수는 110.8로 전년동월 대비 8.6% 상승
  • 산업별로는 도소매업 606개, 비즈니스서비스업 347개, IT융합 344개, 금융업 277개, 콘텐츠 133개, 바이오메디컬·녹색·디자인 및 패션 101개, 관광·MICE 72개, 도심제조업 62개, 숙박 및 음식점업 57개, 그 외 기타산업 707개가 창업
    - 그 외 기타산업은 부동산업 및 임대업(31%), 제조업(21%), 건설업(18%) 등으로 구성
  •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도소매업, 비즈니스서비스업, IT융합, 금융업 등 4개 산업의 법인 창업이 증가. 특히 올 들어 4월까지 부진했던 관광·MICE와 숙박 및 음식점업은 대폭 증가
    - 관광·MICE(71.4%), 숙박 및 음식점업(54.1%)은 50%가 넘는 큰 증가율을 보였으며, 바이
      오메디컬·녹색·디자인 및 패션(34.7%), IT융합(20.7%), 도소매업(11.6%), 콘텐츠(9.9%), 비
      즈니스서비스업(5.8%) 등도 증가
  • 관광·MICE 산업은 국내 여행사업, 일반 및 국외 여행사업, 전시 및 행사 대행업이 주를 이루는데 그 중 국내 여행사업의 법인 창업이 가장 크게 증가
  • 숙박 및 음식점업은 분식 및 김밥 전문점, 한식 음식점업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데 이 업종들 역시 전년 동월에 비해 크게 증가
    - 2016년 서울사업체조사 기준으로 숙박 및 음식점업은 개인사업체(92.7%)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법인사업체(7.2%)는 매우 작은 비중을 차지하지만 이 연구는 개인사업체 창업
      은 포함하지 않고 법인 창업만을 다룬다는 점에 유의해야 함
  • 반면 도심제조업(-24.4%)은 2~4월에 이어 5월에도 지속적으로 창업이 감소

 

2018년 5월 산업별 창업법인 수(비중)

 

2018년 5월 산업별 전년동월 대비 증감률

 

  • 권역별 법인 창업은 동남권이 1,085개로 가장 많고, 그 다음은 서남권 773개, 동북권 315개, 도심권 307개, 서북권 226개 순으로 활발
    - 금융업과 콘텐츠는 서남권에서 법인 창업이 가장 활발하며, 그 외 모든 산업들은 동남권 창업이 가장 많음
  • 권역별로는 모든 권역에서 법인 창업이 증가한 가운데 서북권, 도심권 등 한강 이북 지역이 한강 이남 지역에 비해 약진
  • 법인 창업 비중이 낮은 지역인 한강 이북 지역에서 창업이 급증했는데, 특히 서북권(21.5%)의 법인 창업 증가 폭이 가장 컸고, 도심권(15.4%), 동북권(9.4%)이 뒤를 이음
  • 서울 법인 창업에서 40% 비중을 차지하는 동남권의 증가율은 서울에서 가장 저조한 5.3%에 그쳐 서울 전체 창업 증가율(8.6%)을 끌어내린 것으로 분석됨

 

2018년 5월 권역별 창업법인 수(비중)

2018년 5월 권역별 전년동월 대비 증감률

  • 2018년 5월 법인 창업에 따른 일자리는 총 12,797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0.1% 증가한 것으로 추정
    - 산업별 일자리는 도소매업(2,830명)에서 가장 많았고 숙박 및 음식점업(1,944명), 금융업
      (1,423명), 비즈니스서비스업(1,194명)이 뒤를 이음
  • 산업별 일자리는 숙박 및 음식점업(55%)이 가장 크게 증가했으며 관광‧MICE(51%), 바이오메디컬·녹색·디자인 및 패션(51%)도 큰 폭의 증가를 보인 것으로 추정. 도소매업(8%), 콘텐츠(8%), 비즈니스서비스업(6%)의 일자리도 소폭 증가
    - 반면 도심제조업(-35%)은 2월부터 지속된 법인 창업 침체로 일자리 수도 크게 감소
  • 5대 권역별 일자리 수는 한강 이북 지역의 서북권(33%), 동북권(21%), 도심권(16%)이 모두 약진했고, 한강 이남 지역은 서남권(9%)이 증가세를 보인 반면 동남권의 증가율은 0%대에 머무름
    - 법인 창업에 따른 일자리 수로 보았을 때 5대 권역별 일자리는 동남권(4,626명)이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서남권(2,828명), 도심권(2,324명), 동북권(1,783명), 서북권(1,235명) 순으로 추정
  • 일자리 수는 서북권(33%)과 동북권(21%)이 가장 급증한 것으로 분석됨
     - 서북권과 동북권 모두 숙박 및 음식점업, 관광·MICE, 바이오메디컬·녹색·디자인 및 패
       션 산업에서 일자리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