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학기제 진로탐색활동 활성화를 위한 서울시 전략

자유학기제는 학생이 자신의 특기와 적성을 발견하고 나아가 창의적인 사고를 발달시킬 수 있도록 돕고, 행복교육을 실현하고자 하는 기획에서 도입되었다. 2013년 시범 운영을 거쳐 2016년 모든 중학교로 확대하여 전면적으로 추진되었다. 자유학기제는 지역사회의 협력이 함께해야 그 목적이 충실히 달성될 수 있다. 이에 따라 서울시 공공기관의 자유학기제 관련 운영 실태를 살펴보고 서울시의 지원전략과 방안을 제시하였다.

 

자유학기활동은 지역사회의 역할이 수반될 때 원활한 진행이 가능해

자유학기 활동 중 진로탐색활동은 다양한 진로탐색과 체험을 요구한다는 점에서 지역 자원과의 연계가 필수적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중앙 단위의 자유학기제지원센터 설치를 비롯해 진로교육법 제정 등 법・제도적 기반을 마련하여 다양한 공공・민간 주체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민간으로 확대할 계획이지만, 제도의 사회적 공감대나 준비가 충분하지 않은 상태에서 시행되면서 지역사회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진로체험처 제공 의무를 법적으로 규정했지만, 공공기관의 자유학기제 대응실태는 미흡

진로체험지원센터와 청소년 시설은 100%(30개)로 운영 중이지만 산하기관 및 투자・출연기관에서 자유학기제를 지원하는 비율(42.9%)은 절반이 채 되지 않았다. 기관장의 관심도나 자유학기제 관련 회의 개최 정도에 견줘 실제 예산 배정이나 상시인력 지원은 적었다. 지역사회 참여자들은 진로체험처 기관의 자발성에 의존하는 현 구조로는 참여를 확대하기가 어렵고 기관장이나 담당자의 의지에 따라 프로그램 운영 정도가 달라질 수 있어 지속하기 어렵다고 판단하였다. 또한, 진로체험 프로그램 개발에 투입할 인력이나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점을 주요 한계로 파악하였다.

 

자유학기제가 지역사회에 정착하기 위해서는 서울시의 적극적인 지원 대책 마련이 필요

아이들의 꿈과 끼를 탐색하며 전인적 성장을 돕는 일은 교육청만의 업무는 아니며, 지역사회와 함께 나아갈 때 성과가 나타날 수 있다. ‘(가칭)서울시 청소년 진로체험 활성화 지원 조례’를 제정하여 안정적인 예산 확보와 인력 지원이 필요하다. 진로체험처에 인센티브를 제공하거나 담당자 교육과 연수를 시행하여 담당 인력의 전문성 증진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도 진로직업체험 프로그램의 질을 위한 진로체험처 관리와 프로그램 개발을 지원해나가야 한다. 서울시의 적극적인 지원이 시급하다.

Creative Commons License(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