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인포그래픽스

서울시민의 금연 시도율은?

등록일: 
2017.01.02
조회수: 
1841
번호: 
no.216

최근 10년간(2006~2016년) 서울시민 흡연율은 27.5%에서 19.9%로 감소, 흡연량도 감소    흡연자 절반가량(47.1%)은 금연을 시도한 적 있지만, 스트레스, 습관 때문에 지속하기 어려워    비흡연자는 흡연자보다 평소 건강관리에 더욱 신경 쓰는 것으로 나타나 (하단 내용 참조)

○ 최근 10년간(2006~2016년) 서울시민 흡연율은 27.5%에서 19.9%로 감소, 흡연량도 감소

- 20세 이상 서울시민의 흡연율은 2006년 27.5%에서 2016년 19.9%로 7.6%p 감소

- 흡연자의 흡연량 또한 2006년에는 하루 11~20개비를 피우는 흡연자가 49.0%로 가장 많았으나, 2016년에는 10개비 이하를 피우는 흡연자가 57.1%로 가장 많음

 

표1 . 서울시민 흡연 비율 및 하루 흡연량 (단위: %)

서울시민 흡연 비율 및 하루 흡연량을 정리한 표 입니다

 

피운다

피우지 않는다

 

10개비 이하

11~20개비

21개비 이상

 

과거에는 피웠음

피워본 적 없음

2006년

27.5

44.2

49.0

6.8

72.5

22.3

77.7

100.0

2016년

19.9

57.1

39.5

3.5

80.1

22.7

77.3

100.0

주: 서울거주 20세 이상(2016년부터 조사 기준이 19세 이상이지만, 이전 연도와의 비교를 위해 20세 이상으로 살펴봄)

자료: 통계청, 2016년 사회조사

 

○ 흡연자 절반가량(47.1%)은 금연을 시도한 적 있지만, 스트레스, 습관 때문에 지속하기 어려워

- 2016년 현재 흡연자 중 지난 1년간 금연을 시도한 적 있는 사람은 47.1%로 절반가량

- 금연을 시도하였지만 지속하기 어려웠던 이유로는 ‘스트레스 때문에’가 55.3%로 가장 많았으며, 그다음은 ‘기존에 피우던 습관 때문에’(30.4%), ‘금단증세가 심해서’(9.0%) 순

 

표2 . 금연 시도 여부 (단위: %)

금연 시도 여부를 정리한 표 입니다

 

있다

없다

전체

47.1

52.9

100.0

주: 서울거주 19세 이상

자료: 통계청, 2016년 사회조사

표3 . 금연이 어려운 이유 (단위: %)

금연이 어려운 이유를 정리한 표 입니다

 

스트레스 때문에

기존에 피우던 습관 때문에

금단증세가 심해서

다른 사람이 피우는 것을 보면 피우고 싶어서

전체

55.3

30.4

9.0

5.3

100.0

주: 최근 1년간 금연을 시도한 적 있는 흡연자 대상(서울거주 19세 이상)

자료: 통계청, 2016년 사회조사

 

○ 비흡연자는 흡연자보다 평소 건강관리에 더욱 신경 쓰는 것으로 나타나

- 평소 건강관리와 관련된 질문에는 흡연자와 비흡연자의 응답에서 뚜렷한 차이를 보임

- 비흡연자가 아침 식사를 실천하는 비율은 66.7%로 흡연자(48.9%)보다 높았으며, 적정 수면(6~8시간), 규칙적 운동, 정기 건강검진을 실천하는 비율(각각 77.0%, 42.1%, 61.9%)도 흡연자(각각 67.9%, 29.9%, 51.9%)보다 높게 나타나

 

 

표4 . 흡연과 평소 건강관리 여부 (단위: %)

흡연과 평소 건강관리 여부를 정리한 표 입니다

 

아침 식사

적정 수면

규칙적 운동

정기 건강검진

실천

비실천

실천

비실천

실천

비실천

실천

비실천

흡연자

48.9

51.1

67.9

32.1

29.9

70.1

51.9

48.1

비흡연자

66.7

33.3

77.0

23.0

42.1

57.9

61.9

38.1

주: 서울거주 19세 이상

자료: 통계청, 2016년 사회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