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서울연구원 로고

종간콘텐츠

전통시장, 청년 창업의 또 다른 현장

등록일: 
2016.12.27
조회수: 
1084
권호: 
2016년11월호
분류 선택: 
생생리포트
저자: 
최윤진(서울연구원 시민경제연구실 연구원), 장윤선(서울연구원 시민경제연구실 연구원)
다운로드
청년들, 복합문화공간 ‘상생장’으로 전통시장서 터 잡다

경동시장에 청년들이 터를 잡았다. 20년 넘게 버려져 있던 창고에 ‘상생장’이라는 간판이 걸렸다. 청년들은 지난 8월 이 공간을 임차해 시장의 재료를 이용한 음식을 만들어 파는 먹거리 장터를 열었다. 상생장은 단순히 먹거리만 파는 공간이 아니라 그림이 걸리는 전시장, 사람들이 쉬고 노는 사랑방, 공연이나 벼룩시장이 열리는 이벤트장 등 다양한 역할을 하는 복합문화공간이다. 상생장의 청년들은 전통시장의 정체성을 해치지 않으면서 발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정부의 지원정책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냈다.

경동시장에 청년들이 터를 잡았다. 20년 넘게 버려져 있던 창고에 ‘상생장’이라는 간판이 걸렸다. 청년들은 지난 8월 이 공간을 임차해 시장의 재료를 이용한 음식을 만들어 파는 먹거리 장터를 열었다. 상생장은 단순히 먹거리만 파는 공간이 아니라 그림이 걸리는 전시장, 사람들이 쉬고 노는 사랑방, 공연이나 벼룩시장이 열리는 이벤트장 등 다양한 역할을 하는 복합문화공간이다. 상생장의 청년들은 전통시장의 정체성을 해치지 않으면서 발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정부의 지원정책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냈다.

태그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