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현재 위치

언론기사

서울안전대책, 시민이 직접 만든다

등록일: 
2016.12.01
조회수: 
430
출처: 
뉴시스

서울시가 공무원이 아닌 현장과 시민의 목소리를 담아 중장기 안전대책을 수립한다. 구의역사고나 메르스처럼 시설물 관리나 통계만으론 예측하기 어려운 안전·재난위험에 대비하고 관련 공무원과 시민간 온도차를 해소하기 위해서다.

서울시는 내년 5월까지 시민 눈높이에서 안전현안을 진단하고 현실적합성, 현장실행력 등을 담보하는 중장기 종합안전대책 '안전도시 서울플랜'을 수립키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안전도시 서울플랜'에는 공사 등 안전관리현장에서 일하는 현장노동자에게 필요하고 서울시민들이 관심있어 하는 안전대책이 담기게 된다고 시는 전했다.

이를통해 기존 안전정책이 충분히 담아내지 못했던 안전이슈와 감염병, 지진 등 신종재난 위험에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10월 서울연구원의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향후 10년간 '서울이 더 안전해질 것'이라고 답한 시민은 10명중 3명(26.3%)이 채 안 됐다. 조사에 참여한 전문가의 43.5%는 서울안전에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안전도시 서울플랜 수립과정은 '서울플랜 기획위원회'가 주도한다.

임현진 서울대 사회학과 명예교수를 위원장으로 교통·건설·산업·소방·시설·응급의료·어린이 등 안전분야, 노동계, 시민단체 대표 등 19명으로 구성됐다. 서울시에서는 김준기 안전총괄본부장과 김수현 서울연구원장 등 3명이 참여한다.

기획위원회는 내년 1월까지 시민토론회·전문가 워크숍·현장 인터뷰 등을 통해 의견수렴과 현장점검 등을 거쳐 안전취약요소를 발굴하고 '시민안전보고서'를 작성해 시에 권고할 예정이다.

특히 2018년부터는 네덜란드 델타위원회처럼 시민위원회로 확대돼 '안전도시 서울플랜' 이행사항을 주기적으로 점검한다. 델타위원회는 지난 1953년 대홍수 이후 대국민 수해대책 추진실적 등을 매년 발표하는 네덜란드 기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