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종간컨텐츠

소비 불황기 주목할 트렌드, ‘작은 사치’와 ‘가벼운 소비’

등록일: 
2016.08.10
조회수: 
867
권호: 
2016년07월호
분류 선택: 
이달의이슈
저자: 
황혜정(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다운로드
PDF icon 2016 7 issue01.pdf (337.5 KB)
넘쳐나는 제품 속 구매피로감…‘가벼운 소비’에 주목

최근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묵직한 소유’보다는 잘 쓰고 잘 즐기는 ‘가벼운 소비’가 떠오르고 있다. 이케아는 가구재를 내구재가 아닌 소비재로 차별화하여 한국 개장 1년 만에 3천억 원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 유행에 맞춰 잠시 입고 부담 없이 버릴 수 있는 패스트패션 사업은 빠르게 시장을 점령하고 있다. 요즘 소비자들은 넘쳐나는 제품 속에서 쉽게 구매피로감을 느낀다. 차별화로 치장한 초고가 제품보다는 ‘쓸 만한’ 제품을 가벼운 마음으로 구매하게 하는 것이 이 시대 소비자에게 다가가는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

최근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묵직한 소유’보다는 잘 쓰고 잘 즐기는 ‘가벼운 소비’가 떠오르고 있다. 이케아는 가구재를 내구재가 아닌 소비재로 차별화하여 한국 개장 1년 만에 3천억 원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 유행에 맞춰 잠시 입고 부담 없이 버릴 수 있는 패스트패션 사업은 빠르게 시장을 점령하고 있다. 요즘 소비자들은 넘쳐나는 제품 속에서 쉽게 구매피로감을 느낀다. 차별화로 치장한 초고가 제품보다는 ‘쓸 만한’ 제품을 가벼운 마음으로 구매하게 하는 것이 이 시대 소비자에게 다가가는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