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현재 위치

언론기사

서울 한양도성ㆍ한강주변 건축허가 까다로워진다

등록일: 
2016.07.15
조회수: 
846
출처: 
건설경제

- 서울특별시 경관계획 재정비(안) 공청회

서울의 경관계획이 역사와 자연 중심으로 이뤄지면서 한양도성과 한강변 주변의 건축 허가가 까다로워질 전망이다.

서울시는 14일 서울시청 서소문청사에서 ‘서울특별시 경관계획 재정비(안) 공청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경관계획은 18개로 세분화됐던 경관 관리구역을 중요도에 따라 △역사도심 △한강변 △주요 산 주변 등 중점관리 구역으로 단순화된 것이 특징이다. 이 과정에서 중점경관관리구역으로 분류되는 곳은 경관 심의를 거쳐야 한다.

이날 정상혁 서울연구원 박사는 “이전 2009년 경관계획에서는 시민이 스스로 경관을 평가해서 건축허가를 받았다면, 앞으로는 중점경관관리구역으로 분류된 곳은 경관 심의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테면, 역사도심에서는 한양도성 문화재보호구역 경계로부터 외측 100m 경계까지 경관 심의 중점관리를 받는다. 이곳에서 건축물이 5층 이상이면 경관 심의를 받아야 한다.

한강변의 경우, 7층 이상의 건축물이 심의 대상이다. 한강변 공원과 도시계획시설 등 건축물 경관 심의 대상이 없는 지역은 제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