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현재 위치

언론기사

서울시, 2014년 '희망기업' 제품 1.3조 구매…

등록일: 
2016.03.16
조회수: 
326
출처: 
뉴시스

서울시가 지난 2014년 사회적경제기업 등의 제품 구매를 확대해 해당 기업들의 매출은 전년보다 늘었지만 고용증가 효과는 되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서울연구원이 전날 발표한 '서울시 희망기업제품 구매정책의 효과 분석'에 따르면 시는 지난 2014년 이른바 '희망기업' 제품을 1조3099억원가량 구매했다. 이는 전년(약 8934억원)보다 4165억원가량 늘어난 것이다.

'희망기업'은 중증장애인생산시설과 사회적기업, 자활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장애인기업, 소상공인, 소기업 등 사회적 약자기업을 뜻한다. 서울시는 지난 2014년 사회적경제기업의 가산점 확대 반영 등 희망기업을 통한 구매를 확대한 바 있다.

반면 구매확대 정책에 따른 고용증가 여부에 대해선 1060개 조사대상 업체의 48.6%만이 2013년보다 고용이 증가했다고 대답했다. 2013년 조사(51.7%)보다 3.1%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에 대해 서울연구원은 "주로 1~3명의 소규모 고용이 확대됐지만 5명 이상 고용이 크게 하락했다"면서 "근본적으로 희망기업제품의 구매확대가 고용증가로 이어지는 선순환 고리에서 수익성 개선 강도가 약화한 것이 주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