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소비자체감경기지수

소비자체감경기지수란

서울지역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현재의 경기상황을 신속하게 판단할 수 있는 속보성 경기지표로 「서울연구원」에서는 주기적으로 산출하여 공표하고 있음. 본 조사는 2008년 3/4분기 이후 서울지역 표본 1000가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로, 표본의 신뢰수준은 95%, 오차는 ±3.1%임. (2009년 3/4분기 조사 시점은 2009년 8월말)

소비자체감경기지수 세부분류

지수가 기준치인 100을 상회할 경우 소비자들의 현재 경기 판단 및 향후 경기에 대한 예상이 긍정적인 것을 의미.

소비자체감경기지수(CSI) 세부분류-소비자태도지수,생활형편지수,경기판단지수,구입태도지수,소비지출지수 등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분류 세부 분류 지수 비고
소비자태도지수 (생활형편, 경기판단, 구입태도지수 이용) 소비자태도지수
생활형편지수 현재생활형편지수, 미래생활형편지수 소비자태도지수
경기판단지수 현재경기판단지수, 미래경기예상지수 소비자태도지수
구입태도지수 내구재구입태도지수, 주택구입태도지수 소비자태도지수
소비지출지수 현재소비지출지수, 미래소비지출지수 소비자태도지수
순자산,
고용상황전망,
물가예상지수
순자산지수 현재 소비와 향후 소비 전망
고용상황전망지수
물가예상지수

생활형편지수

  • 현재생활형편지수 : 가구의 생활 형편을 1년 전과 비교
  • 미래생활형편지수 : 1년 후 가구의 생활 형편 전망
    • 생활형편지수에 대한 그래프입니다. 2017년 4분기부터 2018년 4분기까지 1분기 단위로 현재생활형편지수는 88.20, 86.10, 86.60, 87.70, 88.20순으로 나왔고, 미래생활형편지수는 97.90, 96.00, 96.00, 93.80, 97.90로 나왔습니다. 현재생활형편과 미래생활형편 모두 전 분기보다 소폭 하락
      ◦ 2018년 4/4분기 서울의 「현재생활형편지수」는 전 분기보다 0.3p 하락한 87.4이며, 「미래생활형편지수」는 전 분기 대비 2.7p 하락한 91.1을 기록
      ․ 소득계층별로 본 「현재생활형편지수」는 연 가구소득 2,400만 원 미만과 3,600만~ 4,800만 원 미만 가구에서 각각 전 분기 대비 16.1p, 2.5p 상승하고, 나머지 소득계층은 모두 전 분기보다 하락
      ․ 「미래생활형편지수」도 연 가구소득 3,600만~4,800만 원 미만과 6,000만~7,200만 원 미만 가구에서 전 분기 대비 상승하고, 나머지 소득계층은 모두 전 분기보다 하락하였으며, 지수 수준은 모든 소득계층에서 기준치(100) 이하를 기록
      ◦ 1년 후 가구 생활형편이 악화될 것으로 본 주된 이유는 경기 불황과 가계소득 감소
      ․ ‘경기 불황’이 31.4%로 가장 많고, 그다음은 ‘가계소득 감소’(26.7%), ‘물가 상승’ (15.6%), ‘가계부채 증가’(12.9%) 등의 순으로 응답
      ․ 가구주 연령별로 보면, 30대 이하는 ‘가계부채 증가’의 응답비율이, 40대와 50대는 ‘경기불황’, 60대는 ‘가계소득 감소’의 응답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
      「현재생활형편지수」는 도심권과 서남권에서 전 분기보다 상승
      ◦ 2018년 4/4분기 서울의 「현재생활형편지수」는 도심권이 91.6으로 가장 높게 조사
      ․ 그다음은 서남권(90.6), 서북권(87.7), 동북권(85.4) 등의 순이며, 동남권이 84.7로 가장 낮게 조사
      ․ 권역별 「현재생활형편지수」의 수준은 도심권과 서남권이 90 이상을 기록하였고, 나머지 권역은 80대 중후반으로 비슷한 수준
      ◦ 2018년 4/4분기 서울의 「현재생활형편지수」는 도심권이 전 분기 대비 13.5p 오르며 가장 큰 폭으로 상승
      ․ 그다음으로 서남권이 전 분기 대비 4.4p 상승하였고, 동남권(-2.2p), 동북권(-2.6p), 서북권(-8.1p)은 전 분기보다 하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