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현재 위치

소공인

[서울, 경제]한국경제 뿌리산업, '소공인'이 위험하다

내용: 

2016년 1월 29일 서울 성수동 수제화 거리의 한 공방. 알싸한 접착제 냄새가 콧속 깊게 파고든다. 작업실에 들어서니 나이 지긋한 장인이 낡고 좁은 책상 앞에서 굽은 허리를 숙여 바느질하는 모습이 왠지 쓸쓸해 보인다. 불과 20~30년 전만 해도 자리에 앉을 틈도 없이 주문량을 맞추려 동분서주하던 모습은 온데간데 없다. 이날도 일거리가 없어 재봉틀은 채 한 시간도 돌지 못하고 조용히 숨을 멈추었다. 공기마저 탁한 작업장엔 장인의 한숨만 가득할 뿐이었다.

서울연구원이 지난 1월 25일 펴낸 ‘서울시 소규모 제조업 밀집지역 현황과 전망’에 따르면 중앙정부에서 소상공인진흥공단과 중소기업청을 통해 경영자금 지원, 협동조합 지원,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운영 등 다양한 지원 제도를 실시하고 있지만 대부분의 예산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집중되고 있다. 서울시에서 제공하는 일부 혜택도 도시형 제조업을 대상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소공인을 상대로 한 지원 제도는 일부 소상공인 지원 대책에 포함돼 있을 뿐 실효성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도일: 
2016-02-03
출처: 
서울경제
기사종류: 
언론기사

2021년 2/4분기 서울지역 민생경제 체감경기 진단

서울시민 2021년 2/4분기 체감경기는 전 분기보다 올라 90선 회복

저자: 
오은주, 유인혜
분류: 
정책
부서명: 
시민경제연구실
발행일: 
2021-07-26
원본 첨부: 
목차 첨부: 
요약 첨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