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서울연구원 로고

현재 위치

언론기사

서울시, 무작위로 청년 1600명에 50만원 수당 검토

등록일: 
2019.03.22
조회수: 
32

서울시가 제한 없이 서울의 20대 청년 1600명에게 매달 50만원의 청년수당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지금은 중위소득 150% 미만의 청년에게 지급하는 것을 모든 청년에게 확대할지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이다. 이해선 서울시 복지정책과장은 20일 “최근 서울연구원 등이 이 같은 정책 제안을 해와 서울시 차원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취업자 현금 주는 것은 문제” 비판
시 “수당 없는 청년과 비교 위한 것”
서울연구원의 제안은 일종의 ‘복지 실험’이다. 이해선 과장은 “2400명의 청년을 3개 그룹으로 나눈 후 1600명은 수당을 각기 다른 방식으로 주고, 800명은 아예 주지 않게 설계해 세 집단의 생활 태도를 관찰해 보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실험을 통해 만약 수당이 효과가 있다고 결론 나면 청년수당 지급 대상을 확대할 수 있다고 한다. 이 과장은 “지금은 20대 청년 모두에게 청년수당을 지급하는 건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면서도 “실험이 효과를 거두면 대상 인원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의 20대 청년은 155만 명이다. 모두에게 지급한다면 연간 9조3000억원이 필요하다. 50만원은 노인 기초연금(25만원)의 배다. 전체 예산은 기초연금과 비슷하다.

서울시는 청년수당을 지난해 7000명 가량에게 줬고 올해는 5000명 가량에게 준다. 만 19~34세 미취업 청년(졸업 후 2년 경과)을 대상으로 소득과 근로시간을 따져 지급한다. 최대 6개월간 월 50만원을 지급한다. 2016년부터 도입했다. 올해 150억원이 들어간다. 그런데 이번엔 아무런 조건 없이 청년들에게 수당을 주는 방안이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