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서울연구원 로고

현재 위치

언론기사

서울연구원 강북구 이전 검토에 직원들 “朴시장 옥탑방 생색용”

등록일: 
2019.01.10
조회수: 
98
출처: 
동아

서울연구원이 술렁이고 있다. 서울연구원은 지난해 8월 박원순 서울시장이 발표한 서울시 산하 공공기관 강북 이전 대상 3개 기관 중 하나다. 현재 서초구 우면산 아래에 있는 서울연구원은 강북으로 옮겨야 한다. 문제는 서울연구원 측이 희망하는 이전 지역과 서울시가 내정했다는 얘기가 도는 지역이 동떨어졌다는 것이다.

서울연구원이 강북 이전 기관으로 결정된 것은 지난해 8월 19일. 강북구 삼양동에서 한 달간 ‘옥탑방살이’를 마친 박 시장이 내놓은 강남·북 균형발전 구상을 통해서다. 서초구에 있는 서울도시주택공사(SH공사), 강남구에 있는 서울시 인재개발원과 함께 ‘낙점’을 받았다. 

이후 서울연구원은 청사 이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강북 8개구에서 건물을 지을 수 있고 토지와 건물을 소유할 수 있는 공공부지(시유지를 비롯한 국·공유지) 등을 조건으로 후보지 6곳을 물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에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이 6곳에 대한 선호도 조사를 진행해 중랑구와 동대문구 부지가 다수표를 받았다고 한다. 

그런데 최근 서울연구원 내부에서는 이전 부지로 강북구 미아동 성신여대 운정그린캠퍼스가 결정됐다는 얘기가 빠르게 돌았다. 이곳을 박 시장이 원한다는 소문까지 났다. 아직 최종 결정이 나지도 않았는데 서울연구원 직원들은 발끈하고 있다. 부지 이전을 위해 합리적이라고 생각하는 조건에 맞지 않는다고 보기 때문이다.

 

-중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