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서울연구원 로고

현재 위치

언론기사

서울시민이 꼽은 내년 최대 경제 이슈는…청년실업·고용·부동산 경기 순

등록일: 
2018.12.24
조회수: 
33
출처: 
경향신문

서울시민은 내년 최대 경제 이슈로 청년실업과 고용문제를 꼽은 것으로 조사됐다. 시민들은 또 경기 불황으로 생활형편도 나빠질 것으로 내다봤다. 

24일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2018년 4분기 서울시 소비자 체감경기와 2019년 주요 경제 이슈’를 보면, 서울시민이 가장 많이 지목한 내년 경제 이슈는 ‘청년실업 및 고용문제’(33.1%)였다. 이어 ‘부동산 경기’(12.6%), ‘최저임금 인상’(9.2%), ‘생활물가 상승’(7.4%),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 문제’(5.0%), ‘남북경협’(4.7%) 등의 순이었다. 

‘각 경제 이슈가 내년에 얼마나 개선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서울시민 대부분은 부정적인 견해를 내놨다. 13개의 경제 이슈 중 200점 만점에 기준치(100)를 웃도는 이슈는 ‘4차 산업혁명 대응’(102.4점) 1개뿐이었다. 주식시장(99.7점), 남북경협(98.0점), 에너지 정책(97.5점), 부동산 경기(96.8점) 등의 이슈는 기준치를 밑돌았다. 특히 ‘소득양극화’가 87.3점으로 개선이 가장 어려울 것으로 예상됐다. 

서울시민의 체감경기를 보여주는 ‘소비자태도지수’는 올해 4분기 94.4로, 3분기보다 1.5포인트 하락했다. ‘주택구입태도지수’와 ‘내구재구입태도지수’도 3분기보다 떨어졌다. 9·13 부동산대책 등 영향으로 주택 매매가격 오름세가 둔화하고,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가 상승할 가능성이 커진 데 따른 결과로 분석됐다. 

-중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