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서울연구원 로고

현재 위치

언론기사

“외국인·다문화 정책, 수도권 지자체의 역할이 중요”

등록일: 
2018.12.21
조회수: 
900
출처: 
고양신문

IOM이민정책연구원이 지난 19일 일산동구 장항동에 있는 연구원 대회의실에서 서울연구원과 공동으로 정책세미나를 열었다. 이번 세미나는 7월에 개최한 1차 세미나에 이어 열린 제2차 정책세미나로 수도권 시·도 산하 정책연구원과 외국인·다문화 정책연구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자체 차원의 정책개발과 지원을 위해 개최된 것이다. 

이날 세미나에는 서울시와 경기도 그리고 인천시 소속 6개 연구기관(서울연구원, 서울여성가족재단, 경기연구원,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인천연구원, 인천여성가족재단) 연구자, 경기도 지역 대학의 교수, 전문가와 정책담당자 등이 참여했다. 

세미나에서는 각 지자체의 주요 연구결과를 발표하고 공유하며 토론을 이어갔다. 연구자들은 국내체류 외국인 및 외국인 주민의 상당수가 수도권에 거주하고 있음을 고려할 때 우리의 외국인·다문화 정책이 보다 효과적으로 추진되기 위해서는 서울시와 경기도, 인천시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에 큰 공감대를 형성했다. 

서울여성가족재단의 강희영 박사는 ‘제 2차 서울시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가족 기본계획의 방향성’이라는 주제로 지자체 차원의 외국인·다문화정책에 대해 발표했다. 강 박사는 “현재 서울시는 중앙정부가 5개년 단위로 기본계획을 수립하듯이 5개년 계획을 수립하는 유일한 지자체”라며 “서울시가 ‘지자체 맞춤형’ 기본 계획을 수립해서 이행해 온 과정이 타 지자체에도 좋은 정책적 경험 자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