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서울연구원 로고

현재 위치

언론기사

도로 메운 ‘카풀 반대’…사회적 대화 동승으로 해법 찾나

등록일: 
2018.12.20
조회수: 
43
출처: 
한겨레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에 반대하는 택시 노사 4단체의 ‘제3차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가 20일 국회 앞에서 열렸다. 택시기사 최우기씨가 “카풀 반대”를 외치며 분신한 지 열흘 만에, 전국 택시업계 노사가 대규모로 참여한 ‘카풀 반대’ 집회를 연 것이다.
이날 집회에 참여한 택시노동자들은 주최 쪽 추산 10만여명(경찰 추산 4만~5만명)에 이른다. 앞서 1·2차 집회 때 7만명, 4만명보다 1.5~2배 늘었다. 택시노동자들의 커진 절박감이 반영된 것이다. 이들은 머리에 ‘카풀 결사반대’, ‘열사 정신 계승’이라고 적힌 띠를 두르거나 ‘불법 카풀 허용 여객법 즉시 개정하라’고 적힌 어깨띠를 멨다. 카풀 관련 비상대책위원회는 결의문을 통해 “택시기사들의 생존권을 말살하는 카풀 영업행위를 강력히 규탄하며, 국회가 상업적 카풀 앱을 금지하는 법 개정을 즉각 처리할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택시업계는 카풀 금지 뜻을 여전히 굽히지 않고 있지만, 여당이 제안한 ‘사회적 대화’에 참여할 뜻을 전날 밝혔다. 이날 결의문에서도 카풀 비대위는 “택시의 대시민 서비스 질을 개선하여 ‘시민의 발’이라는 택시 본래 기능을 회복시키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굳게 결의한다”고 밝혔다. 스스로 변하지 않으면 생존하기 어렵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는 것이다. 이번 논란을 통해 ‘택시 혁신’을 위한 대안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중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