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서울연구원 로고

현재 위치

언론기사

서울에 절반 몰린 IoT기업 ‘고전’…“스마트시티팀 만들어야

등록일: 
2018.11.16
조회수: 
103
출처: 
헤럴드경제

서울에 몰려있는 사물인터넷(IoT) 기업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는 모습이다.

16일 서울연구원이 펴낸 ‘서울시 사물인터넷 산업 잠재력과 육성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기준 국내 IoT 관련 기업 2만7440곳 중 절반에 가까운 47.1%(1만2935곳)가 서울에 있다. 관련 종사자 52만146명 중 42.3%(21만9910명)도 서울로 출퇴근을 한다. 하지만 이들 기업 매출액은 63조5750억원으로 전체 기업 매출액(277조2560억원)의 22.9% 수준이다. 첨단도시를 표방하는 서울시 입장에선 체면을 구기는 수치다.

IoT는 인터넷과 현실 세계를 이어주는 일을 하는 융합사업이다. 산업, 문화 등 분야와 연계하면 다양한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대중화 사례로는 몸 상태를 모니터링하는 시계 ‘스마트워치’ 등이 있다.
---

조달호 서울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대표 IoT 중심지로 서울시가 꾸민 서남부의 지(G)밸리도 협업 문화가 생소한 상태”라며 “서울시가 교류를 적극 중재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정책 손질은 서울 IoT 관련 업체 중 대부분을 차지하는 중ㆍ소규모 업체에 대한 지원 강화가 1순위로 언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