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영역 바로가기
서울연구원 로고

현재 위치

연구보고서

수도권 지하철 노선 간 환승량 추정방법 개선

등록일: 
2015.07.24
조회수: 
2919
저자: 
김순관
부서명: 
교통시스템연구실
분량/크기: 
76Page
분류: 
기초
분류번호: 
2014-BR-07
다운로드
PDF icon 목차 (309.1 KB)
PDF icon 요약 (413.87 KB)
PDF icon 원본 (3.57 MB)
PDF icon 부록 (1.88 MB)

교통카드 정보만으론 지하철 이용자 환승정보 알기 어려워

 

교통카드 시스템 도입으로 교통행태에 대한 파악이 용이해졌지만, 여전히 지하철 내부에서의 이동경로에 대해서는 파악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지하철 노선 간 환승에 관한 정보는 수도권 통행실태를 파악하는 데 중요한 정보이며, 서울시 교통수단분담률과 대중교통 운영기관 간 요금정산의 기초가 되는 정보이다. 현재 환승에 관한 정보는 서울의 지하철 운영기관인 서울메트로 및 서울도시철도공사에서 해당 관할역에 대한 환승통행량만을 개별적으로 추정·제시하고 있을 뿐이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어떤 요소를 기준으로 지하철 경로를 선택하는지 파악하여, 지하철 환승통행량을 추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통행경로 파악해야 하는 다중경로 이용자는 전체의 27.6%

본 연구에서 기초자료로 활용한 Daum 네트워크 자료에서는 수도권 527개 역을 기반으로 한 출발-도착역(OD) 쌍 276,043개, 이용가능한 경로는 624,393개를 제공하고 있다. 출발-도착역(OD) 쌍에 비해 이용가능한 경로가 약 2.3배 정도 많은데 이는 동일한 출도착지에 대하여 1~5개의 대안경로를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동일한 출도착역을 기준으로 포털(Daum) 지하철 경로정보와 교통카드 정보를 결합(Matching)하여 분석한 결과 전체 경로의 67.5%가 다중경로(27.6만 개 경로 중 18.6만 개 경로)인 반면, 전체 이용자의 27.6%만이 다중경로를 이용(789만 명 중 218만 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 3유형: 출처 표시 + 변경금지